국산차 첫 대체부품 출시 '싼타페 휀더' 저렴하게 수리 가능
상태바
국산차 첫 대체부품 출시 '싼타페 휀더' 저렴하게 수리 가능
  • 방기열 기자
  • 승인 2019.02.1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

[이뉴스투데이 방기열] 국내 자동차 시장서 국산차 인증품(대체부품) 사용이 오는 14일부터 가능해 진다.

11일 국토교통부는 대체부품 시장을 활성화하여 소비자의 차량 수리비와 보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국산차 최초로 현대차 싼타페TM 모델의 좌·우 휀더에 대한 인증을 완료 지난달 15일 완료하고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했다.

휀더는 소비자들이 사고로 인해 빈번히 수리하는 외장부품 중에 하나로, 해당 기업은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싼타페TM 휀더를 선정하여 부품개발을 착수했다.

이번에 첫 출시된 인증품에 대해 보험개발원 산하 자동차기술연구소가 물성시험, 합차시험 등 9개 항목*을 시험한 결과, OEM부품과 품질·성능이 거의 동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인증품 가격 역시 BMW와 벤츠 등 외국 브랜드 인증품과 유사하게 OEM부품의 약 65%에서 형성(한국자동차부품협회 추정)될 것으로 보이며, 소비자는 품질이 우수한 인증품을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선택할 수 있게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과 이상일 과장은 “이번 인증품 출시는 다양한 부품업체의 인증품 시장 진출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완성차·부품업계 간 상생협력을 유도하여 인증품을 다양하게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