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부패인식지수 역대 최고점 찍었지만 여전히 낮아”
상태바
文대통령 “부패인식지수 역대 최고점 찍었지만 여전히 낮아”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2.12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국제투명성기가구 발표하는 부패인식지수와 관련, “이번에 우리가 받은 역대 최고 점수는 적폐청산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평가”라면서도 “국제사회에서는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으로부터 2018년도 부패인식지수 결과와 대책을 보고 받고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OECD 평균(68.1점) 수준까지는 가야 한다”며 “반부패정책협의회의 기능 강화는 물론 공수처 설치 등 법·제도적인 노력도 병행돼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국제투명성기구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부패인식지수는 전년 대비 3점 오른 57점(100점 만점)으로 180개국 중 45위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6계단 상승한 수치다.

공공부문 부패와 금품수수·접대 등 기업 경영활동 과정에서 경험하는 부패가 상대적으로 점수가 양호한 반면 입법·사법·행정을 포함한 국가 전반의 부패와 정경유착 등 정치부문, 부패 예방·처벌은 점수가 낮았다.

박 위원장은 여전히 남아있는 권력형 비리와 생활 속 적폐를 거론하면서 “부패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부패 예방 및 처벌강화 등을 통한 반부패 대책을 일관성 있게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부패 정도와 청렴도에 대한 국제평가인 부패인식지수는 국민의정부·참여정부 때 꾸준히 상승했다. 참여정부 때는 부패방지법,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 신설, 투명사회협약 체결 등 다양한 노력으로 그런 결과를 만들었다”면서도 “이후 몇 년 간은 답보 혹은 하락해 안타까움이 컸다”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