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일왕, 위안부 사죄해야"… 日외무상 "발언 조심하길"
상태바
문희상 "일왕, 위안부 사죄해야"… 日외무상 "발언 조심하길"
  • 황이진영 기자
  • 승인 2019.02.1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왼쪽)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황이진영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외신 인터뷰에서 일왕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불쾌감을 나타냈다.

11일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전날 필리핀 방문 중 기자들을 만나 문 의장의 인터뷰와 관련해 "발언을 조심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한일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 한국 측도 특별히 재교섭을 요구하고 있지 않다"며 "제대로 바른 인식에서 발언을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지난 8일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아키히토 일왕을 '전쟁범죄의 주범 아들'이라고 칭했다.

문 의장은 이날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나 곧 퇴위하는 일왕의 한마디면 된다. 고령 위안부의 손을 잡고 진정 미안했다고 말하면 그것으로 해결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고노 외무상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만으로 타협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 미일간 연대를 강조하면서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