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네트웍스, '미트박스' 누적 거래액 3000억 원 돌파
상태바
글로벌네트웍스, '미트박스' 누적 거래액 3000억 원 돌파
  • 김태형 기자
  • 승인 2019.02.11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미트박스>

[이뉴스투데이 김태형 기자] 축산물 중개·정보서비스 기업 '글로벌네트웍스'는 최근 자사가 서비스하는 축산물 B2B 오픈마켓 '미트박스'의 월간 거래액이 170억, 누적 거래액이 3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미트박스는 축산물 판매자인 수입업자, 육류가공장 등과 축산물 소비자인 식당, 정육점이 직접 거래할 수 있도록 만든 B2B 오픈마켓 플랫폼으로, 직거래를 통해 복잡한 유통 단계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도매 가격을 투명하게 오픈한 것이 특징이며, 이를 통해 식당, 정육점은 기존 대비 20~30% 이상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미트박스 관계자는 "축산물 유통의 새로운 패러다임 정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판매자, 구매자 모두 윈-윈할 수 있는 안정적인 거래 환경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네트웍스 발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미트박스 거래액은 1450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 서비스 오픈 첫 해 거래액(60억 원) 대비 24배 성장한 액수로, 미트박스는 오픈 첫 해와 2016년 거래액(350억 원), 2017년 거래액(870억 원), 그리고 지난해(1450억 원)와 올해 1월까지 모두 누적 거래액 3000억 원을 달성했다.

이와 함께 미트박스 우수 판매자 1~3위의 연간 매출액은 각각 135억 원, 87억 원, 75억 원으로, 최다 판매자가 처리한 물동량은 7만 6025 상자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 기준 미트박스 판매자 수는 전년 대비 106% 증가했다.

구매자의 경우, 미트박스 자체 플랫폼 집계 결과 시중 도매가 대비 미트박스 구매 고객의 구매비용 절감 수치는 약 20%로 나타났다.

미트박스 관계자는 "이는 축산물 구매시 일반 도매 과정을 거치는 것보다 미트박스를 활용하는 것이 20% 상당의 비용 절감 효과를 나타낸 것"이라며 "게다가 연간 약 32만 장의 쿠폰을 통해 추가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어 구매자들의 만족도가 높게 형성된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서영직 글로벌네트웍스 사장은 "미트박스를 통해 축산물 판매자와 구매자 간 상생의 시너지 효과를 불러일으키고 있어 갈수록 월간 거래액 규모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요즘 유행하는 '나혼자 산다' 가 아닌, '다 같이 살자'는 마음가짐으로 미트박스의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