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5.18 폄훼 망언 한국당 3人 의원직 제명”
상태바
여야 4당 “5.18 폄훼 망언 한국당 3人 의원직 제명”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2.1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내용의 공청회를 개최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한국당 의원 3명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공동 제소키로 11일 뜻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원내 지도부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한국당 의원들의 5.18에 대한 ‘범죄적 망동’은 역사 부정이자 민주주의를 세워온 국민들에 대한 도전”이라고 규정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이 공동으로 협력해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힘을 모아나간다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며 “한국당 세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함께 제소하고 그것이 관철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국회 윤리위 제소는 국회의원의 품위 손상의 성격이 아아닌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 행위에 해당된다”고 지적한 뒤, “가장 강력한 ‘제명’ 관철을 위해 윤리위 제소에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실은 입법, 사법, 행정적으로 확정된 것”이라며 “이에 대한 왜곡은 대한민국 역사에 대한 왜곡으로, 가장 강력한 제재를 통해 역사를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5.18 공청회를 개최한 한국당 소속 세 의원에 대한 형사 고소에 대해선 “민주당 설훈, 평화당 최경환 의원이 피해 당사자로서 직접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