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여야 5당 지도부, 11일 방미 공식일정 돌입…한반도 비핵화 공조 방안 논의
상태바
국회의장·여야 5당 지도부, 11일 방미 공식일정 돌입…한반도 비핵화 공조 방안 논의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2.11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가 10일(현지시간) 워싱턴에 있는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을 방문해 오수동 공사관장(오른쪽)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지도부가 지난 10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보름여 앞두고 이날부터 방미 의원외교에 돌입한 우리 측 대표단은 오는 17일까지 5박 8일 간 미 의회 주요 인사들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양국의 공조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문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등은 오는 17일까지 의원외교 활동을 위해 이날 오전 미국으로 출국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오후 기자간담회를 마친 뒤 따로 출국해 합류했다.

20대 국회 후반기 들어 국회의장, 여야 대표 및 원내대표 등이 외교일정을 앞두고 미국을 찾아 진행하는 의원외교 활동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이들 대표단은 방미 기간에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등을 만나 양국 의회 차원의 한미동맹 지지를 재확인하는 한편,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방미인 만큼 미 의회 관계자들과 한반도 비핵화 공조방안을 다룰 전망이다.

11일 오전(이하 현지시간) 워싱턴DC의 한국전 참전기념비 헌화로 공식일정을 시작한 우리 대표단은 존 설리번 미 국무장관 부장관 면담, 한반도 전문가 초청 간담회, 워싱턴 한인 동포들 만찬 간담회 등 숨가쁜 일정을 이어간다.

또 12일에는 펠로시 하원의장과 면담하고, 엘리엇 엥걸(민주) 하원 외교위원장,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제임스 인호프(공화) 상원 군사위원장 등과 면담한다.

13일에는 제임스 리시(공화) 상원 외교위원장 면담 후 뉴욕으로 이동해 이튿날까지 뉴욕 한인 동포 간담회, 코리아 소사이어티 연설,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홍진 의장의 유족과 오찬 등이 계획돼 있다.

이어 15일에는 로스앤젤레스(LA)로 이동해 대한인 국민회관과 서던캘리포니아대(USC) 한국학연구소를 찾은 뒤 LA 교포 초청 만찬 간담회 등을 끝으로 공식일정을 끝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