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개호 장관, 전국 우제류 도축장 소독 등 총력 당부
상태바
이개호 장관, 전국 우제류 도축장 소독 등 총력 당부
앞으로 일주일을 구제역 확산 고비, 소독 등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 방침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2.08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농식품부>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이개호 장관이 구제역 방역에 총력을 당부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7일 구제역 방역 전국 지자체장 영상회의 주재 후, 충북 음성 농협축산물공판장(도축장)을 방문해 구제역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이 장관은 1월 28일 경기 안성에서 시작한 구제역 고비를 앞으로 일주일로 보고 구제역 확산 고비로 보고, 소독 등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정부는 백신접종을 완료하고 긴 명절 연휴기간에 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하여 설 명절연휴 전에 전국 모든 우제류 농가를 대상으로 일제소독을 실시했다. 설 연휴가 끝난 7일은 ‘전국 일제소독의 날’로 지정하여 전국 모든 우제류 농장에 대하여 일제소독을 실시한다.

전국의 포유류 도축장(83개소)은 설 연휴 이후 운영 재개 직전 일제소독하며, 각 포유류 도축장에 해당 시군 소독전담관을 배치하여 도축장 출입 가축운송차량의 소독상황을 감독하는 등 특별관리를 실시하게 된다.

이 장관은 도축장이 오염 시 축산농가 확산 우려를 제기하며 소독전담관 지도·감독 하에 도축장 진입로, 계류장, 생축운반차량 등에 분변 등 잔존물이 없도록 철저한 세척과 소독을 강조했다.

또 구제역이 추가 발생 위험 상황을 고려해 고국 방문 후 돌아온 외국인근로자도 일정기간 농장 출입을 자제토록 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