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2018년 매출 1125억원, 영업손실 174억원 기록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콘텐츠
게임빌, 2018년 매출 1125억원, 영업손실 174억원 기록‘탈리온’ 덕 매출 증가, 영업손실 폭 좁혀…신작 출시‧유명 IP로 수익 ↑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게임빌이 2018년 4분기 및 연간 실적을 8일 발표했다.

지난해 4분기에 기록한 매출은 413억원, 영업손실 8억원, 당기순손실 10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79% 성장했고, 영업손실은 전분기 대비 89% 대폭 줄었다. 2018년 연간 실적은 매출 1125억원, 영업손실 174억원, 당기순ㄴ손실 5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성장에는 ‘탈리온(TALION)’의 힘이 있었다. 동남아, 일본 시장에서 흥행에 성공한 탈리온이 매출 상승을 이끌었고, 일본 출시 후 월 최고 매출 100억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별이되어라!’도 대형 업데이트로 국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해외 매출은 역대 최고인 276억원을 기록해, 전체 매출중 해외 비중이 70%에 달했다.

게임빌은 ‘글로벌 원빌드 지역별 순차 출시 전략’을 통해 효과적인 성과를 창출했다. 올해에는 대작 타이틀로 지역 순차 공략을 가속화하고, 매출 성장세 지속과 이익 창출을 극대화시킨다.

탈리온은 러시아, 유럽, 북미 등 전 세계로 확대 출시해 매출 성장을 극대화한다. 최근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에 선보인 ‘엘룬’도 글로벌 흥행 확대에 나선다. 지역별 현지화 마케팅에 중점을 두고 국내 시장은 물론 북미, 유럽 등으로 출시 지역을 늘려나간다.

NBA 공식 라이선스 기반 농구 게임 ‘NBA NOW’는 최근 호주 소프트론칭에 이어 글로벌 시장 출시가 임박했다. 자체 IP ‘게임빌 프로야구 슈퍼스타즈’도 마선수, 나만의 선수 등 고유 아이덴티티를 살리면서 풀 3D 그래픽 등 최신 트렌드를 입혀 6년 만에 귀환한다. 유명 레이싱 게임 IP를 모바일화한 ‘프로젝트 카스 고’는 리얼 레이싱 환경을 구현하며 세계 유저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게임빌은 올해 자체 개발작 중심 신작 라인업, 유명 IP, 글로벌 라이선스를 조화시켜 수익성과 성장성을 높일 전략을 구사한다.

정환용 기자  hyjeong8202@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