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김해·부천, 한국형 스마트도시로…120억원 이상 규모 사업 추진
상태바
대전·김해·부천, 한국형 스마트도시로…120억원 이상 규모 사업 추진
지역내 기성 시가지 특성에 적합한 스마트도시 서비스 활용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2.08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이뉴스투데이DB>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2019년 ‘테마형 특화단지 조성사업’ 지원 대상지로 대전광역시, 경남 김해시, 경기 부천시 3곳이 선정됐다. 

이들 지역에는 총 60억원(지자체별 약 20억원 내외)의 국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또한 지자체는 지원받은 국비와 동일 규모로 지방비를 분담해 120억원 이상의 규모로 사업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8일 올해 스마트도시 우수사례 창출을 지원하는 사업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선정된 지자체들은 지역 내 기성 시가지 특성에 적합한 스마트도시 서비스 활용계획을 제시했다.

대전광역시는 노후된 대덕연구개발특구 일대를 중심으로 친생활형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리뉴(Re-New) 과학마을’ 조성을 추진한다.

카이스트에서 개발한 무선충전 전기버스를 도입해 대중교통 노선을 신설하고 냉난방 및 각종 편의시설이 적용되는 버스 쉼터를 설치한다. 탄동천 주변으로는 안전한 시민 쉼터 조성을 위해 범죄예방 기능이 강화된 스마트가로등 등을 설치한다.

또한 연구기관 간 협력을 통해 6곳의 기술체험관을 조성하고 투어프로그램을 운영해 4차산업 기술을 시민이 쉽게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향후에는 오픈 플랫폼 형태의 통합관리센터를 구축하고 특구 내 연구시설의 공유활용, 연구협업 등을 촉진해 세계적인 연구단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김해시는 가야문화를 주제로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홀로그램 등을 활용한 역사체험 항목을 활용한다. 스마트 모빌리티 구축으로 새로운 지역 관광산업을 발굴하는 ‘고고(GO古) 가야 스마트 관광 서비스’를 조성해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다.

특히 사업대상지 전역에 약 130개의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해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공공와이파이 활용 정보를 분석하는 스마트서비스를 제안했다. 관광시설별 유동 인구 등 관련 정보의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관광 활성화 정책의 개선 및 관광지 골목상권 활성화 등에 활용할 목적이다.

부천시는 빅데이터 분석과 미세먼지 저감서비스를 연계한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 사업을 제안했다. 

시민 생활권별로 미세먼지 측정소를 설치해 신뢰성 있는 미세먼지 정보를 제공하고 수집된 정보를 인공지능(AI) 기반으로 분석한다. 이를 통해 부천시에 적합한 미세먼지 대책 수립에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빅데이터 분석으로 미세먼지 발생 특성을 파악하고 사전 예측해 선제적으로 저감대책을 실시할 방침이다.

구체적인 미세먼지 저감 서비스는 관내 레미콘공장 주변 및 도심 학교통학로, 지하철역 등 시민 관심지역에 대해 우선 실시하고 빅데이터 시스템과 연계한 지능형 저감장치, 스마트 살수차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테마형 특화단지 사업지원은 오는 2021년까지 총 12개 지자체에 시행한다. 다양한 유형의 특화단지 종합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매년 2곳 내외의 실제 조성도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다양한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실제 조성까지 연계함으로써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우수사례를 창출하고 한국형 스마트도시 확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