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2018년 영업이익 688억원으로 전년대비 56.4% 증가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콘텐츠
웹젠, 2018년 영업이익 688억원으로 전년대비 56.4% 증가지난해 4분기 실적 하락…‘마스터탱커’로 올해 1분기 실적 개선 기대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웹젠이 2018년 실적을 공시했다. 7일 공시된 웹젠 2018년 실적은 영업수익 2188억원으로 전년(2017년)대비 31.6%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688억원으로 56.4%, 당기순이익은 501억원으로 67.2% 증가했다.

2018년 4분기 실적은 영업수익 513억원, 영업이익 119억원, 당기순이익 55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2017년 4분기) 대비 매출은 17.8% 올랐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7.2%, 43.1% 줄었다. 주력 매출원인 신작 모바일게임들이 출시된 후 시간이 지나며 2018년 4분기 실적은 다소 하락했다.

하지만 대형 신작 ‘마스터 탱커’가 출시되는 2019년 1분기 후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국에서 서비스명 ‘MT4’로 먼저 출시된 마스터 탱커는 중국 현지 매출순위 1위에 올랐던 인기게임이다. PC MMORPG에서 경험했던 레이드, 인스턴스 던전 등을 모바일환경에서 구현해 호평을 얻었고, 국내에서도 게이머들 사이에 인지도가 높다. 현재 현지화 등을 위한 막바지 개발 중이며 1분기 내로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웹젠은 중장기적 성장과 시장변화에 따른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한 자체 개발 프로젝트도 넓혔다. 지난 1월에는 해외에서 소셜네트워크게임(SNG) ‘큐브타운’을 출시했고, 개발 자회사 ‘웹젠 레드코어’에서는 모바일 MMORPG 개발 프로젝트도 시작했다. 또 투자와 개발진 정비를 거쳐 전략게임(SLG), MORPG, 수집형 RPG 등 개발 장르도 확대했다.

웹젠은 이후에도 국내외 우수 개발진과 개발사에 투자하고, 인수합병 등을 활용해 자체 프로젝트를 더욱 늘려간다.

김태영 웹젠 대표이사는 “상반기에는 신작 출시로 추가적인 캐시카우를 만들어 개발과 투자여력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후 시장상황에 대응하면서 다양한 장르의 게임들을 개발하고, 국내외에 출시해 회사의 중장기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전했다.

정환용 기자  hyjeong8202@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