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문재인 정부 D+α
문재인 정부 D+635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제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정해진 가운데 정부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TV]

◇정부, 경제 드라이브 지속하며 북미 중재

문 대통령은 설 연휴를 마치고 맞는 첫날인 7일에도 혁신벤처 기업인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열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업계 현장과 소통하고 민생현장을 살펴보는 일정은 중단되지 않을 것”이라며 “평화체제 구축 행보와 경제·민생 챙기기 행보를 동시에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집권 중반기 국정운영 동력을 살리려면 경제·민생 분야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내는 것이 필수라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을 갖는 등 한반도 평화체제 진전에서는 기대 이상의 결실을 거뒀지만, 경제이슈에서 수세에 몰린 것이 지지율 하락세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작용한 결과이기도 하다.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개각에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거리다.

애초 문 대통령은 설 연휴가 지난 뒤 인사검증 작업에 박차를 가해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할 뜻을 가진 장관들을 중심으로 2월말∼3월초 교체할 거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2월 27∼28일 베트남으로 잡혀 개각 시기 역시 이에 맞물려 더 늦춰질 수 있을 거라는 전망이 자연스레 뒤따른다.

북미정상회담까진 문 대통령도 중재행보에 집중해야 하며 그 후에도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논의가 본격화할 수 있는 만큼 다른 여력이 없으리라는 근거에서다.

이하영 기자  greenbooks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