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과 규제 차이 줄이자 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 2.9%로 하락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중간 톱
은행과 규제 차이 줄이자 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 2.9%로 하락신협·새마을금고·수협 가계대출 줄어
서울 시내 한 은행 앞에 붙어있는 주택담보대출 관련 광고문[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지난해 신협과 새마을금고 등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이 3%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과 규제 차이를 줄이자 나타난 현상이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2.9%였다.

이는 금감원이 현재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은 2015년 8.0%에서 2016년 12.9%로 높아졌지만 2017년 6.7%에 이어 작년에도 크게 둔화한 것이다.

대출 종류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이 1년 전보다 1.7% 줄었다.

2016년(17.1%)과 2017년(10.1%)에 각각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던 주택대출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이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율은 5.0%로 전년(5.1%)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이처럼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이 크게 둔화한 것은 제2금융권 중에서도 상호금융의 가계대출 증가액이 크게 줄어서다.

단위농협과 신협,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은 2016년 34조4000억원, 2017년 17조9000억원 늘었지만 지난해는 2조5000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특히 신협 가계대출은 2017년보다 2조3900억원 감소했고, 새마을금고(-1조9500억원)와 수협(-1900억원)도 줄었다.

금융당국이 2금융권에 대한 대출규제를 강화한 데다 새마을금고의 집단대출을 중단시키는 등 관리를 강화한 영향이다.

그나마 농협이 6조3900억원 늘었고 산림조합도 6300억원 증가했다.

저축은행은 지난해 가계대출이 전년 대비 2조3000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는 2014년(1조1000억원) 이후 가장 작은 증가 폭이다.

보험이 5조6000억원 늘었고, 여신전문금융회사는 4조3000억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올해도 지난해만큼 낮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금융당국의 관측이다.

부동산 시장 거래가 크게 줄어든 데다 제2금융권에도 은행처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지표가 도입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고 DSR 비중이 높은 제2금융권 비주택담보대출이 올해 DSR 관리지표 규제 영역으로 편입되면 증가세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