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현물출자 방식 매각...인력 구조조정도 NO"
상태바
"대우조선 현물출자 방식 매각...인력 구조조정도 NO"
이동걸 회장 대우조선 민영화 방안 기자간담회 개최
현대重-대우조선 M&A 조건부 MOU...삼성重에도 타진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1.3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우조선해양의 민영화 방안과 관련, 현대중공업의 인수 제안에 대한 이사회 논의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KDB산업은행이 현물출자 방식으로 대우조선해양 매각 절차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31일 산업은행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은 M&A 조건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삼성중공업에도 인수 의향 타진할 예정이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이날 오후 대우조선 민영화 방안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본건은 일반적인 M&A와 달리 산업은행이 보유한 대우조선해양 지분 현물출자와 인수자 대우조선해양 앞 유상증자 등이 복잡한 거래 구조를 띠고 있어 공개매각절차로 거래를 추진하기에는 불가능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조선업종 중심 계열인 현대중공업과 산업재편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잠재 매수자인 삼성중공업과 조만간 접촉해 인수의향을 타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으로부터 제안서를 접수하게 되면 현대중공업 조건과 비교해 최종 인수자를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이 회장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합병시 인위적 인력구조조정도 불필요하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