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10대 건설사 ‘역대급’ 분양대전…20년 새 최다물량
상태바
상반기 10대 건설사 ‘역대급’ 분양대전…20년 새 최다물량
올해 상반기 7만1644가구 공급 예정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지난해부터 이어진 이슈 때문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1.30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올해 상반기는 10대 건설사 간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분양대전이 치러질 전망이다.

30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오는 6월까지 10대 건설사가 공급하는 신규 아파트는 총 7만1644가구에 달한다. 막대한 물량으로 이른바 ‘입주 폭탄’으로 불리던 지난 2016년 5만2680가구보다 약 2만가구가 많은 수치다. 지난 2000년부터 20년간의 기록을 통틀어봐도 상반기 기준 가장 많은 물량이다. 그야말로 역대급 분양대전이 아닐 수 없다.

10대 건설사 중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은 물량을 준비 중인 곳은 포스코건설이다. 포스코건설은 남양주를 비롯해 인천 송도, 수원, 부산, 대구 등 전국 각지에서 총 12개 단지, 1만3680가구를 공급한다. 

다음으로는 대림산업과 대우건설이 각각 11개 단지, 1만3152가구와 13개 단지, 1만1262가구를 공급하며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GS건설이 7965가구, 롯데건설이 6841가구, 현대엔지니어링이 6725가구, HDC현대산업개발이 5816가구, 삼성물산이 3295가구, 현대건설이 2908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반면 SK건설은 별다른 공급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올 상반기에 물량이 쏟아져 나오는 이유는 새 정부 출범 이후 계속된 부동산 규제 정책과 굵직한 이슈가 많았던 지난해 상황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지난 2017년부터 이어져 온 부동산 정책과 함께 월드컵, 선거, 남북정상회담 등 큰 이슈가 많았던 지난해 물량이 대거 밀리면서 올 상반기 유례없는 분양대전이 예상된다”라며 “하지만 각 건설사와 시장 상황에 따라 하반기 혹은 내년으로 연기되는 물량도 추가로 생길 수 있다”라고 전했다.

<자료제공=부동산인포>

다음은 올 상반기 10대 건설사들이 선보이는 주요 단지다.

포스코건설은 남양주시 진접읍 부평2지구에서 2월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의 분양을 준비 중이다. 올해 남양주의 첫 번째 더샵 브랜드 단지이자 총 1153가구다. 최근 남양주 진접 일대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되면서 수혜단지로서 각광받고 있으며 비조정지역으로 전매 및 청약이 비교적 자유롭다. 3기 신도시 발표와 함께 속도를 내고 있는 GTX-B노선을 비롯해 서울지하철 4호선 연장선과 국도47호선 우회도로 공사 등의 교통 호재로 서울 접근성도 한층 개선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2월 인천시 서구 검단신도시 AB16블록에서 ‘검단 센트럴 푸르지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 ~ 지상 29층 16개 동 규모 총 1540가구로 검단신도시 최대규모다. 전용면적 75~105㎡의 다양한 면적을 제공해 수요자 입맛에 맞춘 평면을 선보일 계획이다. 검단신도시로 연장 예정인 인천 지하철 1호선 신설역(역명 미정)이 도보권에 있다.

대림산업은 2월 안산 원곡동에서 총 1357가구 규모의 원곡연립2단지 재건축 사업 분양을 시작할 예정이다. 일반 분양분은 426가구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부산 동래구 명륜동에서 오는 3월 ‘힐스테이트 명륜2차’의 분양에 나선다. 전용 71~118㎡의 주택형으로 구성되며 총 874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이외에도 오는 3월 HDC현대산업개발이 공급하는 2560가구 규모의 대전 유성 ‘도안택지개발사업지구 2-1블록(가칭)’을 비롯해 삼성물산이 5월 부산진구에서 공급하는 2616가구 규모의 ‘연지2구역 래미안(가칭)’, 같은 달 현대건설이 공급하는 1068가구 규모의 ‘대구 도남지구 힐스테이트(가칭)’, 롯데건설이 부산 가야동에 상반기 중 공급하는 ‘가야3구역 롯데캐슬(가칭)’ 등이 분양을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