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새해 첫 포문...'유니버설 리더'호 취항식
상태바
현대상선 새해 첫 포문...'유니버설 리더'호 취항식
두달 간격으로 5척 인도 예정...GS칼텍스와 장기운송 계약, 스폿 시장에 투입 예정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1.2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 조선소에서 개최된 현대상선 ‘유니버셜 리더(Universal Leader)’호 명명 취항식에 참석한 유창근 대표이사(앞줄 오른쪽에서 여덟 번째),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아홉번째), 노장미 여사(열번째),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열한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현대상선이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 ‘유니버셜 리더’호 취항식과 함께 재도약 포문을 열였다.

29일 대우조선해양 옥포 조선소에서 개최된 유니버셜 리더호 명명식에는 유창근 현대상선 대표이사를 비롯해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선박 명명을 위한 대모(代母, 밧줄을 끊는 역할)의 자격으로 황 사장의 배우자인 노장미 여사가 참석했다.

이번 ‘유니버셜 리더’호는 2017년 9월 대우조선해양과 5척의 건조계약 선박 중 첫 번째 인도된 VLCC이다. 현대상선은 앞으로 두 달 간격으로 9월까지 총 5척을 인도 받는다.

또 2020년부터 시행되는 IMO 황산화물규제에 대비해 5척 모두 스크러버를 장착했으며, 경제운항속도에 최적화된 엔진을 탑재해 연료비 절감 등이 기대된다.

현대상선은 2003년 이후 선박 건조 가격이 역대 최저가 수준이었던 2017년,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약 4700억원에 VLCC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유 사장은 “이번 유니버셜 리더호 취항은 한국 해운 재건 부활의 신호탄이자 현대상선 재도약을 위한 본격적인 시작을 의미한다”며 “이번 VLCC 5척을 시작으로 2020년 2만3000TEU급 12척, 2021년 1만5000TEU급 8척 인도 등이 예정돼 있어, 이를 토대로 대한민국 해운 재건의 약속을 반드시 지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니버셜 리더호는 취항식 이후 스폿(SPOT) 시장에 탄력적으로 투입하기로 했으며, 9월까지 인도되는 VLCC 5척 중 2척은 작년 3월 GS칼텍스와 5년간 1900억원 규모의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