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중형 PC선 6척 수주...실적 회복 속도전
상태바
현대重, 중형 PC선 6척 수주...실적 회복 속도전
저유황유 수요 증대에 운반선도 증가 추세...올 상반기 건조 착수, 순차적으로 인도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1.2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50K급 PC선 시운전 모습.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이달 들어 중형 PC선 6척을 잇달아 수주하면서 조선업 불황기 부진했던 그간의 실적 회복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1월 중 유럽 선사와 약 2억5000만달러 규모의 5만톤급 PC선 6척(옵션 2척 포함)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올해 상반기 건조에 들어가 2020년 3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올해 1월 수주한 PC선은 길이183m, 너비32.2m, 높이 19.1m의 규모로, 자체 개발한 고압용 질소산화물 저감장치(HP-SCR) 및 스크러버를 적용해 점차 강화되는 국제환경규제에도 대응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새로운 환경 규제에 맞춰 저유황유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이를 운반할 PC선에 대한 수요도 자연스럽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조선부문 수주목표를 지난해 대비 21% 높은 159억달러로 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