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미세먼지 대응 인공강우 '첫실험 실패'...기상청 중간 발표정부 "실용화 위한 기술축적 계기...올해 14번 추가실험 예정"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인공강우 첫 실험이 실패했다. 정부는 성패를 떠나 인공강우 실용화를 앞당기기 위한 기술 축적의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25일 전남 영광 북서쪽 110㎞(전북 군산 남서쪽) 바다 위에서 기상항공기를 이용해 실험한 중간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실험 당일 이미 보도된 대로 구름 내부에서 강수 입자의 크기가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기상 선박이나 지상 정규 관측망에서 비나 눈은 관측되지 않았다.

기상청은 "인공강우 영향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 영광 지역에서는 강수가 관측되지 않았다"면서도 "다만, 영광에 있는 모바일 관측 차량에서 몇분 동안 약한 안개비 현상이 있었다"고 전했다.

기상 선박 주위 해상에서도 비를 포함한 구름이 목격돼 정밀 분석 중이다. 이 비구름이 실험에 따른 것인지 아니면 자연 현상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안개비 등 약한 비가 내리는 모습이 보였지만 특별히 의미를 부여할 수는 없는 수준이었다. 이에 따라 인공강우에 따른 미세먼지 저감 효과는 이번 실험에서 확인할 수 없었다.

기상청과 환경부는 "두 기관의 협업으로 인공강우를 이용한 미세먼지 저감 영향 연구에 첫발은 내디딘 실험"이라며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의 출발점으로서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두 기관은 이번 실험 내용을 더 상세히 분석한 뒤 2월 말에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실험의 성공 여부를 떠나 이번 실험으로 또 하나의 인공강우 기술을 축적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인공강우를 실용화할 수 있는 날을 앞당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가뭄 등에 대비한 인공강우 실험은 이뤄졌지만,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실험은 처음이다. 두 기관은 올해 이번을 포함해 총 15회 인공강우 실험을 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 미세먼지와 연관된 실험을 몇 차례나 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