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621
상태바
문재인 정부 D+621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1.23 19: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제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공정경제 추진전략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文대통령 "틀린 것은 바로잡고 반드시 그 책임 물을 것“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정부는 대기업 대주주의 중대한 탈법과 위법에 대해서는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 코드를 적극 행사해 국민이 맡긴 주주의 소임을 충실하게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본관에서 공정경제추진전략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한 뒤 "틀린 것은 바로잡고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먼저 공정경제 구축을 위해 대기업에 책임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정경제를 위해서는 대기업의 책임있는 자세가 중요하다"며 "상생경제는 대기업 자신의 혁신과 성장을 위해서도 반드시 이뤄져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대기업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소유 지배 구조를 개선해왔다"며 "이와 함께 내부거래 비중이 높은 대기업의 총수 일가 지분을 축소해 일감 몰아주기와 같은 사익 편취를 해소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11월9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첫 회의 이후 두번째다. 2개월만에 회의를 또다시 주재하고 나선 것은 문재인 정부의 3대 경제축인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등 모든 분야를 골고루 챙기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공정경제 기반을 닦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 대해 언급하며, '갑을 관계'가 없어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우리는 공정경제의 기반을 닦았다. 을을 보호하면서 갑과 함께 상생하고자 노력했다. 그 결과 의미있는 성과들이 있었다"며 "우리 사회에 갑과 을이라는 말이 아예 사라지도록 더욱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공기관의 불공정 관행에 대한 철저한 관리 감독도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는 무엇보다 공정경제의 성과를 국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소비자 권익 보호를 위한 과제도 적극 발굴 추진해야 한다"며 "금융, 통신, 전자상거래 등에서 불공정한 거래로 소비자가 피해를 입지 않도록 영업 관행과 약관 등을 면밀히 살펴보고 개선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으로 "공정은 혁신의 기반이며 개인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토대"라며 "인정해주고, 존중해주고, 박수쳐주고, 용기를 불러일으켜 주는 문화가 우리 사회의 당연한 모습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부도 2019-01-24 00:34:23
대기업 욕할건 아니고 동일하게
정부도 경제에 대해서 책임지는 자세가 필요하다
말만 앞세우는 정부인지 아닌지
지금까지 경제점수 0점이고 소득주도성장의성과가 없다면 실패정책이고 국가경제를 망친 책임져야한다 성과와 성장 혁신 못해내면 권력의 힘이 빠질때 되면 뒷감당 안될거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