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장관 “5G 퍼스트무버로서 세계 표준 선도할 것”
상태바
유영민 장관 “5G 퍼스트무버로서 세계 표준 선도할 것”
과기정통부‧산업부‧중기부 장관, LG 마곡사이언스파크 방문
성윤모 장관 “5G 기술 전 산업에 적용되도록 정책적 지원 강화”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1.2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2일 “5G 퍼스트 무버(선발주자)로서 한국은 오는 3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통해 세계 표준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통부 장관(가운데)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종학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을 비롯한 방문진이 LG유플러스 통신망으로 자율비행하는 스마트 드론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이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함께 서울 강서구 LG 마곡 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유영민·성윤모·홍종학 장관은 LG유플러스가 진행하고 있는 벤처기업 협력 현황 보고를 시작으로 5G 기반 스마트팩토리, 스마트드론, 원격제어 트랙터, VR·AR 게임 콘텐츠, 각종 통신장비 등을 시연했다. 이어 정도현 LG전자 대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을 비롯해 중소·협력기업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가 진행됐다.

유영민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세계 최초를 선점하는 것이 의미가 없을 수도 있지만 지난 세대 통신망과 달리 4G에서 5G로 진화하는 것은 속도뿐만 아니라 초연결, 초저지연 등이 융합되는 신기술”이라며 “5G가 삶에 적용되면 새로운 서비스 모델이 생기게 된다. 이로 인해 다양한 디바이스 시장도 생기고 제조시장이 활기를 되찾게 된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막론하고 새로운 경쟁력을 구축할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유영민 장관은 새로운 기술 도입과 함께 보안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 장관은 “새로운 기술로 제조 산업이 활성화된다 해서 통신장비나 디바이스에만 종속되면 안 된다”며 “모든 것이 연결되는 시대에는 편의성과 함께 보안도 중요하며 기업과 국가가 함께 풀어야 할 중요한 숙제”라고 언급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로서 5G 기술이 자율주행·협업로봇·증강현실(AR) 글래스 등 다양한 산업영역에 적용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5G 선발주자로서 최초 인프라를 가지게 된 만큼 초연결성이 산업 경쟁력 강화에 어떤 강점이 될지 대기업·중소기업과 함께 많은 얘기 나누겠다”고 말했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상생을 통한 개방형 혁신’을 강조했다. 홍 장관은 “간담회에 참여한 중소기업을 비롯해 다양한 기술개발에 몰두하고 있는 중소기업에 연구개발(R&D) 지원을 확대하고 스타트업 투자 펀드, 사내벤처 등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상생하는 활동을 후원하겠다”고 밝혔다.

LG사이언스파크 안내를 맡은 하현회 부회장은 “국민에 새로운 5G 경험을 제공하고 기업과 효율적으로 협력하기 위해 2만2000여 R&D 인력이 융·복합 연구개발에 몰입하고 있다”며 “기업에는 AI·빅데이터 등을 활성화해 차세대 산업에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하고 소비자 대상으로 다양한 콘텐츠 산업을 육성할 것이다. 새로운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사이언스파크 5G 산업현장을 방문한 정도현 LG전자 대표이사, 성윤모 산업부 장관,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홍종학 중기부 장관,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센터장(앞줄 왼쪽 두 번째부터)등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편, 유영민 장관은 “오는 3월 5G 상용화가 실시되기 전에 대·중소기업 등 현장을 방문해 연구개발, 생산 과정 등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과 정부·기업이 수행해야 할 과제 등에 대해 얘기할 것”이라며 “이번 LG 사이언스파크 방문을 통해서 제조산업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눴다. 다음에 방문하게 될 KT에서는 서비스와 콘텐츠에 대해 얘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