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피는 봄, 분양도 활짝…1000가구 이상 대형단지 '봇물'
상태바
꽃 피는 봄, 분양도 활짝…1000가구 이상 대형단지 '봇물'
2~3월에 전국 3만여 가구 일반분양…대형단지만 1만6355가구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1.22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촌 래미안 푸르지오' 투시도. <자료제공=더피알>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구정 이후부터 봄철까지 본격적인 분양 시즌이 예고됐다.

2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3월 일반분양 물량은 전국 3만72가구로 경기(9830가구)가 가장 많고 그 뒤를 이어 인천(3708가구), 강원(3058가구), 서울(2930가구), 대전(2565가구) 순이다.

특히 이 시기에 1000가구 이상의 대단지에서 1만6355가구의 일반분양 물량이 예정돼 있어 예비 청약자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1000가구 이상의 대단지의 경우 커뮤니티 시설과 조경 등 주민 편의시설이 풍부하게 들어서고 공용 관리비 부담이 덜하다. 또한 입주 시 단지 주변으로 편의시설 등 생활 인프라가 우선적으로 확충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대단지 아파트의 경우 장점이 많아 불황기에도 영향을 덜 받고, 대세 상승기에는 거래가 많아 가격상승 여력이 높고 환금성도 높다"며 "결과적으로 대단지 아파트는 지역 랜드마크로서 부각되기 쉬운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2월에는 대우건설과 삼성물산이 경기 안양시 동안구 비산2동 419-30 일원에 비산2구역을 재건축하는 ‘평촌 래미안 푸르지오’을 공급한다. 총 1199가구 중 전용면적 59~105㎡ 659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이마트, 롯데백화점, 안양성모병원, 안양시청 등 다양한 생활편의시설과 다수의 학교, 평촌학원가 등이 풍부하고 이용이 편리하다.

서울에서 1000가구 넘는 단지로는 서대문구 홍제동 홍제3구역을 재개발한 '홍제역 효성 해링턴플레이스'를 주목할 만하다. 총 1116가구가 지어지며 이 중 419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포스코건설도 오는 2월 남양주시 진접읍에서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의 분양에 나설 계획이다. 1153가구 규모로 지어지며 전 세대를 선호도 높은 전용 59~84㎡의 중소형 평면으로 구성했다. 같은 달 대우건설은 인천 검단신도시에 ‘검단 센트럴 푸르지오’를 분양한다. 단지는 전용면적 75~105㎡, 1540가구 규모다.

강원도 원주시에서는 포스코건설이 무실동 중앙공원 자리에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를 내달 공급할 예정이다. 단지는 전용 59~101㎡, 2656가구로 구성된다.

3월에는 대방건설이 인천 검단신도시에 1281가구 규모의 ‘인천 검단1차 대방노블랜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