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오만서 LNG추진 원유운반선 2척 수주
상태바
대우조선, 오만서 LNG추진 원유운반선 2척 수주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1.1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LNG추진 초대형원유운반선을 2척 수주하며 올 한해 수주전망을 밝게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오만 국영해운회사인 OSC(Oman Shipping Company)사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0년 4분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또 이번 계약에는 추가 옵션물량이 1척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06년 오만 정부와 수리조선소 건설 및 10년간 위탁 경영 계약을 맺으면서 오만과 인연을 시작했다. 위탁경영은 지난 2016년 종료됐으며, 위탁기간 동안 무려 450여척의 선박이 성공적으로 수리를 마쳐 오만 산업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됐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우호적인 관계를 바탕으로 회사는 OSC사로부터 지난 2008년 초대형원유운반선 5척을 수주한 데 이어 이번에 두번째로 선박을 수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수주한 30만톤급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는 친환경선박으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적용된다.

또 대우조선은 강재가격 상승, 최저임금 상승 등 선박 건조원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상황에서 수익성 확보를 위해, 지난해부터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해 반복 건조효과를 극대화 하고 있다.

대우조선은 지난해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16척의 초대형원유운반선을 수주했다. 또 올해도 1월이 지나기 전에 지난해 전체 물량의 40%의 육박하는 6척을 수주해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시가로는 약 5억5000만달러 규모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당사의 기술력을 믿고 발주를 해준 OSC사에 감사 드린다"며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기 위해 최고의 선박을 건조해 인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