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상용화 원년, '월렛' 역할 커진다
상태바
블록체인 상용화 원년, '월렛' 역할 커진다
기업들 '월렛' 서비스 개발 박차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1.18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정보통신기술(ICT) 업계가 올해를 블록체인 상용화 원년으로 보고 일반인 대상으로 시장을 확장하기 위해 암호화폐 지갑(월렛) 서비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8일 블록체인컴퍼니는 올해 암호화폐 시장에서 월렛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월렛은 사용자가 암호화폐를 거래하거나 사용하기 전에 암호화폐를 보관해두는 저장공간이다. 사용자는 월렛을 통해 계좌를 관리하고 모바일과 연동시켜 암호화폐를 보다 쉽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다.

관련 기업들은 최근 암호화폐가 유통업계와 음식점 등 다양한 업종에서 온·오프라인 간편결제 수단으로 영역을 확장함에 따라 월렛이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한국은행이 블록체인컴퍼니-블로코와 암호화폐 월렛 프로젝트 계약을 맺고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블록체인컴퍼니-블로코가 납입한 월렛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보안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 기업의 월렛 프로젝트는 실명인증 지갑 서비스로서 독자적이고 안전한 키 관리 기능을 탑재해 이미 국내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또 기업형 고객을 위한 지갑 API 서비스가 가능하고 제휴 모델도 보유 중이다.

이밖에 두나무 자회사 루트원소프트는 지난해 카카오톡 접속을 통해 휴대폰 번호로 암호화폐를 주고 받는 지갑 서비스앱 비트베리를 선보인 바 있다. 올해엔 사용자가 특정 매장을 방문하면 비트베리를 통해 다양한 형태의 에어드롭을 받을 수 있도록 한층 발전시켰다.

SK플래닛도 자사 서비스 ‘시럽 월렛’에 월렛 기능을 추가했다. SK플래닛은 암호화폐 지갑·보관 플랫폼 토큰뱅크와 제휴를 맺고 ‘토큰뱅크 카드’를 발급하는 고객에게 월렛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토큰뱅크와 회원정보를 연동해 기존 및 신규 고객에 상관없이 이더리움, 이오스 등을 보관하는 월렛을 생성할 수 있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