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인SNS] ‘동물 수호천사’의 숨겨진 뒷모습…, 케어 박소연 대표 동물 안락사 논란
상태바
[이슈인SNS] ‘동물 수호천사’의 숨겨진 뒷모습…, 케어 박소연 대표 동물 안락사 논란
  • 안경선 기자
  • 승인 2019.01.1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경선 기자]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구조한 동물을 몰래 안락사 시킨 사실이 내부 고발을 통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1일, 케어에서 동물관리국장으로 일하는 A씨는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케어에서 일하기 시작한 2015년 1월 이후 4년 가까이 230마리 이상의 동물을 안락사해 왔다”고 폭로했다. A씨는 “박소연 대표의 지시를 받은 간부들을 통해 안락사가 은밀하게 이뤄졌다”며 “안락사의 기준은 ‘치료하기 힘든 질병’이나 ‘순치 불가능할 정도의 공격성’등 합당한 이유가 아니라 ‘보호소 공간 부족’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안락사는 케어와 협업해온 서울의 한 동물병원에서 정기적으로 이뤄졌다.”, “보호소에서 병원까지 개들을 옮긴 후 마취를 하고 15분 뒤 수의사가 심장이 멎는 주사를 놓는 모습을 지켜봤다”고 털어놨다. 또한 박 대표가 동물을 구조하기 전에 마취에 사용되는 약품인 졸레틸과 도미토를 대량구매 하라고 지시하며 동물들을 구조하기 전에 이미 대량의 안락사를 준비한 정황도 드러났다.

A씨의 폭로가 있은 뒤 케어는 입장문을 통해 “2015년쯤부터 2018년 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며 보호중인 동물을 안락사 시킨 것을 인정했다.

입장문이 발표된 다음 날인 12일, 케어의 직원들은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락사에 대한 의사결정이 박소연 대표와 일부 관리자 사이에서만 이뤄졌다”며 박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그동안 헌신적인 동물구조 활동을 통해 ‘구조의 여왕’으로 불리우며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아왔던 박 대표의 행동이 세상 밖에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충격에 휩싸였고 과거 자신의 SNS를 통해 “2011년 이후 안락사는 없다”라고 말한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말 못하는 동물의 생명을 담보로 한 거짓말에 많은 누리꾼들의 분노는 더했다.

한 누리꾼은 “겉으로는 동물 복지 케어를 외치면서 뒤로는 국가보조금, 후원금을 받으며 온갖 비리는 다 저질렀네”라고 말하며 동물 복지를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한 박 대표를 비난했다. 다른 누리꾼은 “전국적인 유기견, 유기묘가 수천 마리 이상일텐데 이들을 수용하기엔 한계가 있었을 것이다. 문제는 착한척은 다 해가면서 우리는 안락사같은거 안시킨다. 그런식으로 처신했냐는 것이다. 차라리 현실적으로 힘든 것을 알리고 공론화 시켰으면 더 나았을 것”이라고 말하며 이번 사태가 동물보호단체의 몰락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 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박소연 대표는 19일 오전 10시에 이번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가질 것이라고 발표해 기자회견장에서의 박 대표의 발언과 이번 논란이 어떻게 마무리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