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님, 왜 그렇게 집을 많이 사시나요?”, 민주당 손혜원 의원 ‘문화재 투기 의혹’
상태바
“의원님, 왜 그렇게 집을 많이 사시나요?”, 민주당 손혜원 의원 ‘문화재 투기 의혹’
  • 안경선 기자
  • 승인 2019.01.17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경선 기자]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목포 문화재 거리가 지정되기 전 이 지역 건물 9채를 사들인 것으로 밝혀져 투기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한 언론은 손 의원이 목포시에 지인과 친척 명의로 건물 9채를 매입했고, 1년 뒤 그들이 매입한 부동산의 목포 거리가 ‘목포 문화재 거리’로 지정됐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로 인해 일각에서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여당 간부인 그녀가 미공개 문화재 지정 정보를 이용해서 남편과 친척의 명의로 투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손 의원의 지인과 친척 등이 매입한 해당 건물들은 문화재로 등록된 뒤 건물값이 오른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해당 지역의 부동산 관계자는 “땅값이 조금 오르고 있다. 지금 현재는 매물이 없어 거래가 없다. 제가 판 것은 아니지만 그 전에는 400만원에도 팔렸다”고 전했다. 목포에 살고 있는 주민 또한 “3~4배가 오른 것이 아니라 평당 70만원, 75만원 하던 것이 현재는 500만원, 많은데는 1000만원 까지 올랐다.”고 전했다.

손 의원과 친척은 이번에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손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투기에 관심이 없습니다. 관심 투기지역에 땅도, 아파트도 소유해본 적이 없습니다. 주식투자 경험도 없습니다. 그런 제가 목포에 투기를?”이라며 투기 의혹에 대해 부인했고 주택 3채를 매입해 카페를 운영 중인 손 의원의 조카도 “문화재청에서 문화재 거리가 된다는 것에 대해서는 알고 있지도 않았고 기대하지도 않았다.”라며 기사 내용에 대해 반박했다.

이번 문화재 거리 선정을 통해 제2의 부흥기를 꿈꿨던 목포시와 지역주민은 이번 의혹으로 인해 사업이 폐지되는 것이 아니냐며 우려하고 있다. 목포시청 관계자는 “사업이 축소되거나 폐지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 이 의혹으로 인해 사업이 좌초돼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한편 손 의원은 최초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혀 이번 논란의 진실은 법정에서 가려질 것으로 보일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