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에너지·정유·화학 헤드라인 톱
靑, 일자리 늘리자는데…한전 등 에너지공기업, 정규직 채용 줄여정부 일자리 창출 기조에 역행…신재생에너지 연구개발 인력 결핍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가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기업들이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에너지 공기업의 신규채용 감축은 이 같은 대통령의 주문에 역행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국내 에너지공기업들이 올해 정규직 채용 인원을 지난해보다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9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를 개최했다. 박람회에서 공개된 ‘2019년 주요 공공기관 채용 예정인원’에 따르면 올해 에너지 공공기관의 정규직 신규채용 규모는 지난해 보다 많게는 절반 이상 줄었다.

채용 예정인원이 공개된 에너지 공공기관은 한국전력공사(한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한전KPS,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5곳이다.

에너지공기업의 맏형격인 한전은 지난해보다 채용 인원이 줄었다. 한전은 올해 정규직 1547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채용인원(1823명)보다 276명이 감소했다.

전기안전공사 역시 지난해 정규직 316명을 채용했지만 올해는 116명 줄여 200명을 채용한다는 구상이다.

한국가스공사도 반토막이 났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정규직 393명을 채용했지만 올해는 지난해의 49.8% 수준인 196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에너지공기업의 한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퇴직이나 이직이 발생하면 채용 인원이 더 늘어나게 된다”며 “이 같은 추가 채용 가능성을 제외하고 채용 계획을 세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수원은 이날 채용 예정인원이 공개된 에너지공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한수원의 올해 채용 예정인원은 420명으로 지난해 채용한 정규직 427명보다 7명 줄었다.

에너지공기업들이 올해 신규채용을 감축한 것은 문재인 정부 정책의 핵심인 일자리 창출에 역행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익명을 요구한 기획재정부의 한 관계자는 “정부가 지난해 공공형 일자리를 늘리는데 막대한 돈을 투자했다가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하지만 일자리는 성과의 문제가 아닌 국민 안정을 위한 것이므로 정부는 적극적으로 공공 일자리 확대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에너지공기업이 신규채용을 줄인 것은 단순한 일자리 문제만이 아니라는 지적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에너지 전환 정책을 소화해낼 에너지 전문 인력들이 그만큼 줄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이야기다.

한 에너지 전문가는 “에너지 전환이 추진되며 기존 체제와는 완전히 다른 체재로 조직 개편이 이뤄져야 하는 상황”이라며 “특히 정부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20%까지 끌어올리기로 한만큼 연구개발과 용역이 진행돼야 하는데 신규채용을 줄였다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 전문가는 이어 “인력 감축은 곧 성과 부실로 나타나기 마련”이라면서 “신재생 안정화를 이끌어내지 못한다면 전기료 인상과 전력수급 부족 등 부작용이 생길 것이 뻔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유준상 기자  yoojoonsang@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호연 2019-01-17 10:47:09

    이건 뭐 우물가가 아니라 외양간 가서 숭늉찾는 격이군요.
    원자력 부문의 대규모 구조조정이 불가피한데 채용인력을 늘리라는 정부나 그런걸 주워담아서 써대는 기자님이나 일자리가 경제에 기반한다는 생각을 하기나 하는건지.. 사회주의 사고방식도 유분수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