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콘텐츠
SKT T1, 2019 롤챔스 스프링 개막전서 1승 선취LoL 파크 LCK 아레나 첫 승리 장식…김태민 선수는 리그 첫 MVP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16일 LoL 파크에서 개최된 ‘2019 LCK(이하 롤챔스) 스프링’ 개막전에서 000가 111를 잡고 LCK 아레나 첫 승을 따냈다. 첫 롤챔스 경기를 진행한 LCK 아레나는 음향 문제 등 보완이 필요해 보인다.

SKT T1 '테디' 박진성 선수는 상대진영 2차 포탑을 공략하는 과정에서도 2킬을 추가하며 2세트 승리를 견인했다.

SKT T1은 성공적인 정글 포지션 영입으로 첫 경기를 가뿐하게 가져왔다. 새로 영입한 ‘클리드’ 김태민 선수는 1세트에서 드래곤을 잡고 빠지던 상대 선수 2명에 연달아 공격을 명중시키며 리드를 가져왔다. 마지막 전투에서 진에어 미드 ‘천고’ 최현우 선수가 궁극기를 사용하며 진입했지만 먹혀들지 않았고, 결국 SKT가 1세트를 가져왔다.

진에어는 미드 포지션을 ‘그레이스’ 이찬주 선수로 교체하며 2세트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소규모 전투에서 타이밍을 맞추지 못하며 조금씩 밀리기 시작했다. 한타 전투에서 진에어가 상대팀 미드와 원딜을 잡았지만, 팀원 전체가 바론을 잡을 타이밍을 놓치며 ‘페이커’ 이상혁 선수의 실수가 묻혔다. 경기력 자체는 두 팀 모두 1세트보다 약했으나, 팀워크가 먼저 무너진 진에어가 결국 1경기를 SKT에 빼앗겼다.

한편, 이날 처음 경기를 치른 LCK 아레나는 몇몇 부분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SKT와 진에어가 치른 1경기 2세트는 오디오 문제로 경기가 지연됐고, 경기가 종료된 때와 음악이 흘러나오는 타이밍이 맞지 않는 등 미숙한 부분이 드러났다. 하지만 경기 사이에 김민희 아나운서와 두 해설이 빠르게 경기를 분석해주는 프로그램은 완성도와 선호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정환용 기자  hyjeong8202@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