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시, 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주 신윤철 기자] 인천시가 지난 11일 인천시 간접고용(용역)근로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노‧사 및 전문가 협의회'를 개최하여 청소 등 4개 직종 용역근로자 161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하였다고 발표하였다.

이로써 시에 간접 고용되어 종사하는 용역근로자는 올해 상반기 중에 전원 직접고용 형태로 정규직으로 전환 채용된다.

전환대상자 161명은 직종별로는 청소직종 51명, 시설관리 45명, 경비 및 안내 등 22명이다. 근무처는 문화재과 19명, 경제자유구역청 91명, 수산자원연구소 3명, 시립박물관 24명, 미추홀도서관 16명, 월미공원사업소 8명이다.

대상자는 전환 시점 기준 정년을 고려하여 만 60세 미만으로 정하되, 고령자가 다수인 점, 고령친화직종임을 고려하여 만 61세부터 만65세 미만의 근로자는 65세까지 기간제로 고용을 보장하기로 하였다.

임금은 공무직 전환자는 공무직 임금체계를, 기간제는 생활임금을 적용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정규직 전환으로 인해 임금이 하락하는 일부 직종에 대해서는 전환 당해 연도에 한해 보전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전환시기는 올 4월 1일자로 전환 예정이다.

이번 인천시 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 결정은‘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관계부처 합동, 7.20)’에 따라 지난해 3월 인천시 기간제 근로자 89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였고, 지난해 8월에는 상수도 검침용역 근로자 185명에 대해 전환 합의한데 이어 추진한 것으로 노‧사 및 전문가 협의기구를 구성, 수차례 실무자 협의를 거쳐 노‧사 합의에 이르렀다.

홍준호 일자리경제과장은 “시는 모범적으로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감소에 노력하여 왔으며, 지난해 기간제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 완료하고, 상수도 검침용역원 정규직 전환에 합의한데 이어, 이번 청소 등 4개 직종 용역근로자에 대한 노‧사 협의도 원만하게 마무리 하게 되었다”며, “용역 근로자의 고용안정을 최우선으로 하여 실질적인 처우가 개선되는 방향에서 노력하겠다면서, 합의 이후 정규직 전환 채용 과정에서도 사용부서와 긴밀하게 협의하여 잘 마무리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윤철 기자  syc5568@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