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희망인사시스템' 공직사회 '큰 호응'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이용섭 광주시장 '희망인사시스템' 공직사회 '큰 호응'민선7기 들어 외부청탁 없애고, 일중심의 투명하고 청렴한 공직문화 정착 기대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의 인사철학이 고스란히 반영된 ‘희망인사시스템’이 광주시 공직사회 내부에 새로운 혁신의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희망인사시스템’은 시청 직원 누구나 언제든지 온라인을 통해 일하고 싶은 부서를 시장과 인사부서에 직접 3순위까지 신청할 수 있는 인사지원 시스템이다.

실국(부서)장도 ‘희망인사시스템’을 통해 원하는 직원을 추천할 수 있어, 인사권자가 양자매칭 상태를 고려한 적재적소 인사배치가 이루어 질 수 있는 효율적인 내부 인사시스템으로 정착되고 있다.

특히, 시장에게 각종 건의사항과 애로사항을 직접 알릴 수 있는 ‘인사고충 핫라인’도 함께 개설되어, 인사권자에게 직접 자신의 뜻을 비공개로 알릴 수 있어 정기 인사철마다 관행처럼 반복되어 온 외부청탁이 사라지고 있다는 평이다.

지난해 12월 21일 시스템 개통이후, 지난 1월 14일자 2019 상반기 전보 인사가 있기까지 직원들은 희망부서를 총 512건(5급이상 113건, 6급이하 399건) 신청했다.

또한 이용섭 시장만 열람이 가능하도록 비공개로 운영되는 시장 ‘인사고충 핫라인’ 148건과 인사부서가 열람이 가능한 고충상담 98건이 등록됐는데, 인사부서 열람 가능한 고충상담 내용의 대부분은 희망부서 전보 등 인사고충 상담이었다.

특히 이번 1. 14일자 정기인사 전보 대상자 508명 중에, 개인희망과 부서추천 일치한 경우가 61.4%(312명), 개인희망 또는 부서추천만으로 반영된 경우가 20.7%(105명)으로 총 82.1%(417명)가 희망인사시스템 에 의해 개인의 희망사항과 인사고충 등을 정기인사에 반영하는 성과를 이루었다.

그동안 이용섭 시장은 “인사혁신을 통해 시정에 대한 신뢰를 쌓아가겠다”면서 “희망인사시스템이 있는데도 외부에 인사청탁하는 직원은 오히려 불이익을 받을 것"이라고 엄중히 경고한 바 있다.

민선7기 광주시가 새롭게 도입한 ‘희망인사시스템’이 광주시 인사행정의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그 담대한 인사혁신의 여정의 종착지가 광주발전과 시민행복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광주시 직원들은 기획조정실, 자치행정국, 문화관광체육실 순으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나 여전히 공직사회는 업무 강도가 높아도 보직관리와 승진에 유리한 실국 주무과가 인기가 많은 곳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송덕만 기자  dm178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