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속초시, 겨울가뭄 지속…비상급수대책 총력
지난해 비가 내리지 않아 말라버린 속초시 주취수원인 쌍천 모습.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어경인 기자] 속초시가 겨울 가뭄 장기화에 따른 상수원 부족현상이 우려됨에 따라 원수 확보대책을 마련하고 절수홍보 등 비상급수대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4일 시에 따르면 속초의 지난해 12월까지의 강수량(1777mm)은 평년(최근 30년간) 강수량(1402.1mm)의 126%수준이나 지난 12월의 강수량은 10.4mm로 평년 동기 38.2mm에 대비해 27.2%수준에 불과하며 이후 뚜렷한 강우예보가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는 수돗물 공급의 차질을 방지하고자 주 취수원인 쌍천의 수위 변화를 예의주시하며 비상취수시설 가동을 위한 시설 점검과 기상 상황에 따른 단계별 원수확보, 고지대 급수불량지역 운반급수 계획, 동파피해 예방을 위한 급수시설 관리대책을 수립했다.

시는 현재 확보된 수원을 기준으로 2월까지는 안정적으로 상수도 공급이 가능하나 가뭄의 장기화에 대비해 한정된 수자원의 효율적 이용을 위해 ‘한 방울의 물이라도 아껴 쓰는 습관의 생활화’를 당부하고자 홍보에 나섰다. 

시는 물 절약 홍보 현수막을 제작해 관내 주요 지역 19개소에 게첨하고 무강우 일수 안내판을 주요지점에 게시해 가뭄 장기화에 따른 심각성을 홍보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대체수원 확보를 위한 사업의 준공까지는 기후  변화에 따른 물 부족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한정된 수자원의 효율적 이용을 위해 시민들의 자발적인 절수운동 참여가 절실한 실정”이라며 “절수운동에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대체수원 확보를 위해 중앙정부의 공모사업에 응모, 올해부터 2023년까지 상수도 현대화 사업 및 자연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등 총 사업비 540억원을 투입해 1만4000톤의 수원을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어경인 기자  eo4105@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