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지주사 체제 전환 공식 선포…"명실상부한 금융지주사 면모 갖출 것"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중간 톱
우리금융, 지주사 체제 전환 공식 선포…"명실상부한 금융지주사 면모 갖출 것"최종구 금융위원장 "우리금융, 금융지주사 지배구조 본보기 돼달라"
우리금융지주가 14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출범식을 열고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을 공식 선포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우리금융지주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출범식을 열고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을 공식 선포했다.

2014년 11월 민영화 과정에서 계열사를 매각하고 은행 체제로 바뀐 지 4년 2개월 만에 다시 지주사 체제로 복귀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말 주주총회에서 지주사 전환을 위한 주식이전 계획서를 승인하고 지난 11일엔 지주사 설립 등기를 마쳤다.

우리금융은 우리은행, 우리FIS,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우리신용정보, 우리펀드서비스, 우리PE자산운용 등 6개사를 자회사로,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을 손자회사로 두고 있다.

신속한 지주 전환을 위해 우리은행과 규모가 작은 5개사를 포괄적 주식이전 방식으로 우리금융 자회사로 뒀고, 나머지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은 추이를 지켜보며 자회사 편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로써 KB, 신한, 하나, 농협 등 기존 금융지주회사에 우리금융이 합류해 국내 주요은행은 모두 금융지주 체제를 갖추게 됐다.

우리금융은 앞으로 비(非)은행 부문에서 적극적인 인수·합병(M&A)으로 명실상부한 금융지주사의 면모를 갖춰 나갈 계획이다.

우리금융은 이번에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면서 '실탄'을 동원할 능력도 획득했다. 지주사는 은행법상 자기자본의 20%라는 출자 한도를 적용받지 않아서다. 단, 이중 레버리지 비율(double leverage)이라는 간접 규제만 받는다. 이에 따라 우리금융이 동원할 수 있는 출자여력은 7조원에 달한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우리금융지주 본점에서 열린 지주 출범식에서 출범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우리금융은 지난해 5월 지주사 전환 추진을 선언하면서 우선 진출할 업종으로 증권, 자산운용, 부동산신탁을 언급했다.

우리금융은 표준등급법의 내부등급법 전환 이슈가 있어 당분간 대규모 M&A를 진행할 여건이 안 되는 점을 고려하면 당분간 이런 업종에서 중소규모의 '알짜배기' 회사를 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우리금융지주 출범식 축사에서 "우리금융의 완전한 민영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정부는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우리은행의 지분 18.4%를 보유 중이다. 앞서 2017년 IMM PE와 동양생명, 한화생명,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유진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으로 구성된 7대 과점주주에 지분을 매각한 바 있다. 이들의 보유지분은 27.2%다.

최 위원장은 "잔여지분 매각 전까지는 과점주주 중심의 자율경영 기조를 적극적으로 보장, 우리금융의 '자율성'과 '창의성'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금융이 우리가 지향해야 할 금융지주사 지배구조의 본보기가 돼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최 위원장은 "우리금융은 증권사와 보험사, PEF 등 다양한 주주가 참여하는 '과점주주' 체제라는 새로운 지배구조를 도입한 바 있다"면서 "견제와 균형의 큰 원칙하에 경영진, 과점주주, 종업원 등 이해관계자가 협심해 우리금융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