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꿈의 오케스트라’ 최종 선정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김해시 ‘꿈의 오케스트라’ 최종 선정국비 1억2천만원 확보... 문화소외계층 아동에 음악교육 제공

[이뉴스투데이 부산경남취재본부 박흥식 기자] 김해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19 꿈의 오케스트라 운영사업’ 공모에서 신규 거점기관으로 선정돼 국비 1억 2천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김해시의 행정‧재정적 지원을 바탕으로 김해문화재단이 운영하는 ‘꿈의 오케스트라 사업’은 관내 초등학교 3~5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총 68명의 오케스트라단을 구성해 향후 6년간 체계적인 음악교육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관내 차상위‧저소득‧다문화가정 취약계층이 오케스트라단 정원의 60%를 차지하도록 해 문화소외계층에 우수한 음악교육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케스트라단은 오는 2월 음악감독 및 강사 채용, 3월 단원 선발 과정을 거쳐 김해문화의전당 연습실에서 3월부터 12월까지 매주 2회 합주수업과 파트별 악기수업, 이론수업, 뮤직캠프, 연주회 등 다양한 통합프로그램에 참여한다.

‘꿈의 오케스트라-김해’라는 이름으로 진행될 이 사업은 함께하는 음악을 통해 아동들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이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이며 특히 꿈의 오케스트라 단원이 김해시립청소년교향악단으로 입단할 수 있는 디딤돌을 마련해 미래의 인재 양성에도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꿈의 오케스트라’는 베네수엘라에서 어려움과 위험에 노출된 빈민층 아이들을 대상으로 음악합주 무상교육을 진행,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자라나게 함으로써 사회를 변화시킨 음악교육재단인 ‘엘 시스테마(El Sistema)’의 교육철학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실정에 맞게 도입한 사회통합 프로그램이다.

현재 ‘꿈의 오케스트라단’은 도내 창원시, 통영시, 창녕군 등 전국적으로 총 32곳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2019년 꿈의 오케스트라 신규 거점기관으로 선정된 기관은 김해시(김해문화재단), 광주시 광산구(소촌 아트팩토리), 서울시 중구(중구문화재단) 3곳이다.

박흥식 기자  hsp01@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