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콘텐츠
네이버, ‘CES 2019’서 자율주행, 로보틱스 등 기술 공개글로벌 기술 기업과 협력 논의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네이버와 네이버랩스는 지난 11일 막을 내린 CES 2019에 처음 참가해 로보틱스, 자율주행, 모빌리티 등 생환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 기술을 선보였다. 특히 세계 최초 5G 브레인리스 로봇 제어에 성공한 앰비덱스(Ambidex)와 실내 자율주행 가이드 로봇 어라운드G(Around G) 시연에는 많은 관람객이 몰려 출입이 잠시 통제되기도 했다.

네이버 부스를 방문한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CES 미디어 전용 행사 펩컴(PepCom: Digital Experience)에서 외신 씨넷은 앰비덱스를 ‘CES서 볼 수 있는 가장 흥미로운 로봇 기술 중 하나’로 선정했다. 데일리미러는 ‘공장과 집에서 모두 쓰일 수 있는 로봇’이라고 호평했다.

네이버랩스는 모바일 매핑 시스템 ‘R1’ 등 4개 제품이 CES 이노베이션 어워드를 수상했다. 인텔, 엔비디아, 퀄컴 등 다양한 기업이 부스에 방문했고, LG전자와는 로봇 기술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 데 합의했다. 네이버는 퀄컴과 디지털 무선통신 기술, 히어(Here)와 초정밀지도‧위치 서비스, 포스퀘어(Foursquare)와 위치기반 서비스 등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부스에서 “앰비덱스와 어라운드G 움직임이 날이 갈수록 자연스러워지고 있다. 세계 최초로 시도하는 기술이 안정적으로 동작해 높은 기술적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는 “현장에서 유수 글로벌 기업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구체적인 협력 논의가 진행됐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협력을 위해 기술을 보여줄 수 있는 행사가 있다면 어디든 출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환용 기자  hyjeong8202@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