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명절 선물에 스토리텔링’...과일 세트 표시방법 바꾼다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이마트 ‘명절 선물에 스토리텔링’...과일 세트 표시방법 바꾼다
<사진=이마트>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이마트가 명절 과일 선물세트 표시 방법을 바꾼다.

이마트는 올해 설부터 산지, 생산자 등 과일의 고유 스토리가 녹아있는 스토리텔링 과일 선물세트를 대폭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선물용으로 구매하는 상품은 일상적인 구매에 비해 과일의 산지, 생산자, 품질 등이 중요한 결정요소다. 이러한 정보를 포함한 스토리텔링 상품을 개발해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정보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한 것이 변화다.

이에 따라 기존 ‘배 GOLD’, ‘사과 VIP’ 등 단순하게 표시하던 물량은 30% 가량 줄인 반면, 생산자와 산지 등이 강조된 선물세트 비중은 지난해 대비 2배 가량 늘렸다.

브이아이피와 골드는 무게에 따른 분류법이다. 배를 예로 들면 15kg 기준으로 18~21과는 ‘VIP’, 22~26과는 ‘GOLD’로 분류한다.

반면에 ‘프리미엄 아산 염작배’, ‘프리미엄 천안농심회 배’ 등 산지, 생산자 정보를 담은 스토리텔링 선물세트는 상품특징을 유추할 수 있다.

이마트에 따르면 스토리텔링 선물세트 매출은 증가 추세다. 지난해 설 ‘피코크 고당도 장수 사과’의 매출은 전 년 대비 120% 증가했고, 준비물량이 설 D-7일에 품절되기도 했다. ‘피코크 천안 100년의 향기 배’는 동기간 매출이 10% 이상 증가했다.

올해 설 사전예약(12월13일~1월10일 기준)은 ‘피코크 고당도 장수사과’가 지난해 동기간 대비 300% 증가, ‘피코크 천안 100년의향기 배’가 320% 증가했다.

프리미엄 아산 염작 배는 아산 염작리에서 해풍을 맞으며 천천히 자랐다. 일조량이 높고 무기질을 다량 함유한 해풍 덕분에 당도가 높은 양질 배가 나온다

프리미엄 천안농심회 배는 사양토, 식양토가 섞인 저장성이 큰 토질에서자라 수분이 많고 육질이 단단하다. 9명으로 구성된 작목반 ‘농심회’가 비료, 농약 사용을 최소화한 GAP(농산물우수관리), 저탄소방식으로 키운다.

프리미엄 신창수 배는 화성 30년 경력 배농사 장인 신창수씨 부부가 생산한다. 가지치기부터 수확 전 단계까지 1만2000평 땅을 품질관리를 위해 부부 두 명이 직접 관리한다. 프리미엄 배만 생산하며 가락시장에서 1등 시세로 꼽히는 배다.

위 프리미엄 배 3종은 7만9800원, 행사카드 결제시 10% 할인 구매할 수 있다.

39세 젊은농부 상품도 선보인다. ‘국산의힘 예산 젊은농부 명품사과’는 영양분, 수분저장에 용이한 황토에서 자라 당도가 높다. 농협에서 근무해 신기술에 밝은 이승호씨가 재배했다. 가격은 4만9800원, 행사카드 결제시 10% 할인 구매할 수 있다.

진영호 이마트 신선식품 담당은 “산지, 생산자 등 스토리를 담은 상품에대한 신뢰도가 높기 때문에, 감사의 뜻을 전하는 설에 이러한 상품이 그 의미를 배가시키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러한 특징을 반영해 올 설에는 상품 고유의 스토리들을 담은 소비자 중심의 ‘스토리텔링’ 선물세트를대량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지혜 기자  imari@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