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야 물렀거라’…대관령 알몸마라톤 대회 19일 열려
상태바
‘추위야 물렀거라’…대관령 알몸마라톤 대회 19일 열려
  • 우정자 기자
  • 승인 2019.01.1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열린 대관령 국제 알몸마라톤대회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자 기자] 제27회 대관령 눈꽃 국제 알몸마라톤 대회가 19일 오전 11시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대관령 눈꽃 축제장에서 열린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장과 올림픽광장이 있는 대관령의 중심지에서 펼쳐지는 이 행사는 국내에서 가장 추운 지역에서 열린다는 재미가 있다.

남성 참가자들은 반드시 상의를 벗어야 하며 여성 참가자들의 복장에는 제한이 없다.

올해는 65세 이상 시니어들을 대상으로 최고 30만원의 상금과 대관령 산삼주 등 각종 푸짐한 상품이 제공된다.

청소년에게는 노트북 PC와 태블릿 PC, 블루투스 스피커가, 연인에게는 트라이앵글 레지던스호텔 숙박권이 제공된다.

꼴찌 완주자를 비롯해 외국인 참가자들에게는 대관령 황태 선물세트와 벌꿀 등 지역 고유의 건강 먹거리들이 부상으로 주어진다. 

종목은 5km와 10km이다.

참가비는 3만원, 5만원이며 대관령눈꽃축제 입장권과 대관령 황태로 끓인 떡국이 제공된다.

대회 관계자는 “대관령은 사람이 가장 숨쉬기에 편안하다는 해발 700m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춘 곳이라 겨울에 항상 눈이 쌓여 있다”며 “알몸마라톤은 추위를 극복한다는 도전 외에도 각종 이색 복장과 보디페인팅을 한 채 달리는 재미와 추억을 안겨준다”고 말했다.

지난해 열린 대관령 국제 알몸마라톤대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