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중간 톱
서울지하철9호선운영 노조, 프랑스계 운영사 과도한 이윤추구에 ‘파업’ 예고
서울9호선운영 노동조합이 과도한 이윤추구를 이유로 서울시청 부군서 운영사 교체를 요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지하철 9호선 운영 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했다.

서울지하철 9호선 1단계(개화∼신논현)를 담당하는 서울9호선운영 노동조합이 서울시청 부근에서 '총파업 출범식'을 열고 10일 임금 인상과 운영사 교체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14일까지 사측과 임금 협상에서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하면 조정 절차를 거쳐 파업 돌입 방침을 밝혔다. 지난 8일 노조는 쟁의행위 찬반투표로 88.9% 찬성률로 파업을 가결했다.

노조측은 임금 10% 인상과 더불어 프랑스계 운영사 이윤 추구가 과도해 시행사가 직접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프랑스계 자본이 지분 80%인 지하철9호선 1단계는 시행사인 서울시메트로9호선(SPC) 위탁으로 2013년부터 운영을 맡고 있다.

계약 기간은 2023년 10월 22일까지 10년이며, 5년이 지나면 운영수수료 협상을 거쳐 후반기 계약을 하게 돼 있다. 작년 10월 22일 전반기 계약은 종료됐으나 6개월 동안 협상이 가능하다.

지난해 운영비(관리운영위탁수수료)로 SPC는 약 760억원(부가세 10% 포함)을 서울9호선운영에 지급했다. SPC는 운영비 인하와 동시에 현재 매출 대비 5.7% 수익률을 3%대로 낮출 것을 요구하고 있다.

서울9호선운영 관계자는 시행사 및 노조와 계속 협상 중이라며 파업에 들어가더라도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병윤 기자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