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준우 삼성重 사장 "2019년 중공업 부활 원년 삼겠다"
상태바
남준우 삼성重 사장 "2019년 중공업 부활 원년 삼겠다"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1.03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삼성중공업이 2019년 새해를 중공업 부활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선언했다.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은 3일 신년사를 통해 "어느 누구와의 경쟁에서도 이길 수 있는 원가경쟁력 확보와 수주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사장은 이를 위해 기술, 구매 부문에서는 설계 물량 감축 및 표준화 확대, 자재비 절감, 적기 조달 등 제조원가 경쟁력 제고를, 연구소에서는 시장 니즈에 부합하는 스마트 선박 및 친환경 선박 기술 개발 등에 박차를 가할 것을 주문했다.

남 사장은 이어 "계획한 목표는 반드시 달성해야 한다. 그간 대형 해양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은 경험을 십분 활용해 약속한 납기와 목표 원가를 기필코 준수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 자신감을 갖고 모두가 함께 힘차게 나아가자"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