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1508억 규모 이집트 카이로 전동차 사업 낙찰
상태바
현대로템, 1508억 규모 이집트 카이로 전동차 사업 낙찰
카이로 1, 3호선이어 2호선까지 차량 공급 “추가 수주 노력”
  • 황이진영 기자
  • 승인 2019.01.0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로템이 이번에 낙찰받은 카이로 2호선 전동차 조감도 <사진=현대로템>

[이뉴스투데이 황이진영 기자] 현대로템이 이집트 카이로 2호선 전동차 사업을 낙찰받았다.

현대로템은 지난해 12월 31일(현지시간) 이집트 교통부 산하 터널청으로부터 1508억원 규모의 카이로 2호선 전동차 48량 납품 및 유지보수 사업을 낙찰받았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현대로템은 전체 20개 역사 총연장 21.6km의 카이로 2호선에서 운행될 전동차 48량을 2021년까지 터널청에 납품할 예정이며 2031년까지 차량의 유지보수도 함께 수행한다. 

카이로 2호선 48량은 8량 1편성의 총 6개 편성으로 구성되며 최고 80km/h의 운행속도를 낼 수 있다. 현대로템은 이집트의 더위에 대비해 객실 내 쾌적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에어컨을 탑재하는 등 카이로 1, 3호선 전동차 사업을 수행하며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현지 운영에 최적화된 고품질 차량을 납품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카이로 1, 3호선 전동차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현지에서 호평 받은 결과 이번 사업까지 낙찰받을 수 있었다"며 "고품질의 차량을 납품해 고객만족을 실현하고 추가 사업 수주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