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문재인 정부 D+α 중간 톱
문재인 정부 D+597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제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 편집자주>
[연합뉴스]

◇文대통령, 31일 수석·보좌관회의·與 지도부 오찬으로 2018년 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수석·보좌관회의 및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오찬으로 2018년을 마무리한다. 올해 마지막 주말인 28∼29일 공식일정을 잡지 않고 휴식을 취한 문 대통령은 청와대 참모 및 여당 지도부와 한 해의 성과를 차분히 돌아보면서 새해를 맞을 준비를 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먼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올 한 해 국정을 함께한 참모들을 격려하는 한편, 내년에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하는 데 힘을 내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회의를 마치면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최고위원 전원과 윤호중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 김성환 대표 비서실장, 대변인단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28일 서면브리핑에서 "이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올 한 해를 평가하고 신년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 폭넓게 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서 12월 임시국회가 개회한 지난 17일 민주당 지도부를 초청하겠다는 뜻을 밝혀 왔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동을 통해 집권 3년차 국정 운영에 필요한 당청 간 소통과 화합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국정개혁의 성과를 내기 위한 입법적 공조를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연말 여론조사에서 국정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긍정적 평가를 앞선 것을 비롯해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 사태로 촉발된 '민간사찰 의혹', 이해찬 대표의 '장애인 비하' 설화 등이 여권의 발걸음을 무겁게 하는 형국에서 문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가 나눌 대화 내용이 주목된다.

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여당 지도부와 회동할 시간에 국회에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출석한 가운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린다.

강민수 기자  sinclair8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