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장관 "해양수산, 구조적 한계 혁신으로 극복"
상태바
김영춘 장관 "해양수산, 구조적 한계 혁신으로 극복"
내년부터 수산혁신 2030비전 추진 강조...해운재건 성과 가시화에 역량집중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8.12.28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2019년 신년사를 통해 구조적 한계에 봉착한 해운과 수산업의 혁신을 다짐했다.

김 장관은 28일 "새해를 수산혁신의 원년으로 만들겠다. 단기적인 대책은 미봉책에 그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속 가능하고 젊은 수산업으로의 혁신을 목표로 중장기 계획인 '수산혁신 2030비전'과 단기적 실천과제인 '4개년 계획'을 마련해 단계적으로 착실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또 "내년에는 해운사업 재건의 성과가 지표로 가시화되는 한 해가 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마련한 제도적 기반을 토대로 선박 신조(新造) 발주와 해운물류기업 재편, 친환경 해운 체제로의 체질 개선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항만이 세계적 물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부산항 제2신항 입지를 확정하고 스마트 해상물류체계 구축을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소개했다.

아울러 어촌의 재탄생과 연안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어촌뉴딜 300' 사업의 적극적 추진도 약속했다.

김 장관은 "지난해 선정한 어촌뉴딜 300 사업 대상지 70곳에 대해 본격적 사업에 착수하고 추가로 70곳 이상 신규 사업지를 선정하겠다"며 "범부처 협의체를 구성해 어촌에 대한 종합적 지원체계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양관광복합단지 조성과 해양치유센터, 마리나 비즈센터 건립 등을 추진해 전국 연안 권역별로 특화된 해양레저·관광산업을 육성하겠다"고 소개했다.

김 장관은 미세플라스틱과 항만도시 미세먼지 등 해양환경 문제에 대한 종합적 대책과 제도 마련 의지도 밝혔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을 설립하고 운항관리자를 늘려 해양안전 관련 사고 예방과 대응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최근 남북 관계 개선으로 서해 평화수역과 동해관광 특구, 서해 경제특구 등 한반도 바다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사전 준비도 철저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