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29시간 촬영논란에 SBS "출장비 지급했다"
상태바
'황후의 품격' 29시간 촬영논란에 SBS "출장비 지급했다"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8.12.17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드라마 스페셜 '황후의 품격'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SBS 측이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 근로 시간 미준수 논란에 입장을 내놨다.

SBS 측은 "'황후의 품격’ 29시간 30분 촬영으로 알려진 10월 10일 정읍, 영광 촬영의 경우 여의도에서 오전 6시 20 출발, 지방에서 익일 05시 58분에 촬영이 종료됐다"고 밝혔다.

희망연대노조는 앞서 '황후의 품격'이 촬영 시작 단계부터 20시간 이상 장시간 촬영했으며, 지난 10월 10일에는 29시간 30분 연속 촬영이 이뤄졌고, 11월 21일부터 30일까지는 휴차 없이 10일 연속으로 장시간 고강도 촬영을 진행했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이와 함께 희망연대노조 측은 오는 18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이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장을 접수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SBS측은 지방으로 이동하는 시간과 충분한 휴게시간이 있었으며, 1인당 4만원의 별도의 출장비도 지급됐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근로시간은 21시간 38분으로 다음날은 촬영없이 휴식시간을 가졌다"며 "이번을 계기로 근로시간을 준수하기위해 최선을 다하면서 좋은 작품을 선보여 드릴 것을 약속드리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SBS 입장 전문

'황후의 품격' 29시간30분 촬영으로 알려진 10월 10일 정읍,영광 촬영의 경우 여의도에서 오전 6시 20 출발, 지방에서 익일 5시 58분에 촬영이 종료되었습니다.

여기에는 지방으로 이동하는 시간과 충분한 휴게시간이 있었으며, 이에 따라 총 21시간 38분 근로시간이 되었습니다. 또한 1인당 4만원의 별도의 출장비도 지급되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은 휴차(촬영없이 휴식시간 가짐)였습니다.

앞으로 SBS는 이번을 계기로 근로시간을 준수하기위해 최선을 다하면서 좋은 작품을 선보여드릴것을 약속드리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