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송귀근 고흥군수, '한국을 빛낸 청렴인 대상' 수상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송귀근 고흥군수가 지난 8일 서울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UN국제부패방지의 날’ 행사에서 '이 시대 한국을 빛낸 청렴인 대상'을 수상했다.

송귀근 고흥군수가 지난 8일 이 시대 한국을 빛낸 청렴인 대상을 수상했다.

국민권익위원회 소관 (사)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과 UN국제부패방지의 날 기념 조직위원회에서 주관하는 청렴인 대상은 투명하고 공정한 정치 행정 사회문화 확립을 통해 국가와 정치발전에 기여한 정치인 공직자 등에게 주는 상이다.

송 군수는 취임 전부터 공직자의 친절과 청렴을 강조해 왔으며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군정혁신단’을 신설해 청렴도 낮은 고흥을 전국 10위권까지 끌어 올리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혀왔다,

특히 송 군수는 그간 행정의 문제점을 진단 개선하는 등 다양한 반부패 청렴시책을 추진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혁신청렴검증단’ 구성 운영으로 군민불편 사항, 부당한 행정사항 등을 모니터링해 행정혁신과 청렴문화 정착을 위해서도 온 힘을 쏟고 있다.

이처럼 확고한 청렴의지를 바탕으로 군정을 정직하고 공정하게 이끌기 위해 추진한 '명절 선물 안주고 안받기 운동' 은 군수산하 전 직원이 동참했으며, 송 군수도 본인한테 온 선물은 “마음만 받겠다”며 모두 되돌려 보냈다.

인사와 관련해서도 “공무원 사기의 첫 단추는 공정하고 깨끗한 인사부터 시작된다” 고 강조하며 적재적소 인사를 원칙으로 능력을 갖춘 직원을 발굴하고, 여성 장애인 공무원을 승진에서 우대하는 등 공평하고 공정한 인사를 단행했다.

 아울러 송 군수는 “공무원 인사시 단돈 1원도 받지 않겠다”고 공약해 많은 공직자들로부터 큰 공감을 얻은 바 있다.

또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 재임시에는 동료 공무원들에게 알리지 않고 장남 결혼식을 치뤘고, 장인․장모 상사시에도 “가족사로 주변을 번거롭게 해서는 안된다”며 일체 알리지 않는 등 당시 언론에도 보도될 만큼 청렴한 공직자로 평가 받았다.

평소 주민들과의 소통과 협치를 통한 ‘열린 군정’을 중시하는 송 군수는 탈권위적인 리더십으로 부정부패를 근절하는 투명한 공직사회를 조성하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이런 확고한 청렴의지가 나비효과로 이어져서 지역사회 청렴문화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귀근 군수는 “취임 5개월 밖에 되지 않았는데 청렴인 대상 수상이라니 쑥스럽다”며 “청렴은 공직의 생명과도 같다는 신념을 잃지 않고 앞으로도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청렴한 공직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송덕만 기자  dm178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