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7호선에 8호선까지? 수시로 고장나는 지하철…시민 불안감 증폭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지하철 8호선, 7호선의 잇따른 고장으로 불편을 겪은 시민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7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8분 경시 성남시 중원구 지하철 8호선 수진역에서 원인 모를 고장으로 암사역 방향 전동차가 멈춰섰다.

고장 전동차는 차량기지로 옮겨졌고, 다른 전동차를 이용해 열차 운행을 재개했다. 20여 분간 차량 운행이 지연되면서 출근길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어 지하철 7호선 마저 8시 30분부터 전 노선 연착으로 승객들일 불편을 겪었다. 7호선은 전 구간에서 열차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SNS에 “7호선 고장나서 30분 거리를 50분 걸려서 사무실 도착”, “7호선 지금 전구간 신호불량으로 가다 서다 반복중”, “출근할 때마다 7호선 진짜 스트레스”, “오늘은 빼박 지각”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유준상 기자  yoojoonsang@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