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에너지·정유·화학 쿨e뉴스
올겨울 전력공급, ‘한파’ 와도 이상무…“예비력 1100kW 이상 유지”평균 전력수요 8800만kW 예상, 한파 오면 9340만kW까지 증가
2월 22일까지 ‘전력수급대책기간’ 지정 “수급상황 집중 관리하겠다”
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이낙연 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정부가 올겨울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최대전력수요를 8800만kW로 잡고 한파가 찾아와도 예비력을 1100만kW 이상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6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60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올 겨울 전력예비력과 추가 예비자원 확보를 비롯한 안정적인 전력수급 관리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전력수급 전망에 따르면 올 겨울 최대전력수요는 기준전망 8800만kW 내외, 혹한 가정시 9160만kW 내외로 예상된다. 최근 10년 평균기온이 –5℃, 최근 50년 내 최저기온이 –11℃인 점을 반영한 수치다.

산업부는 공급능력을 1억322만kW 확보해 이에 대응하기로 했다. 예상치 못한 한파 발생 시에도 예비력이 1100만kW 이상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산업부는 “예측모델 오차를 고려하면 전력수요가 9340만kW까지 증가할 가능성도 있으나 발생확률이 0.5%로 매우 낮고 발생하더라도 예비력은 900만kW 이상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산업부는 오는 12월 10일부터 내년 2월 22일까지를 ‘전력수급대책기간’으로 지정하고 수급상황을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력구를 비롯한 20년 이상 된 열 수송관 및 가스배관 등 지하 에너지시설에 대해 우선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또 발전기 고장 등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추가예비자원을 총 728만kW 확보해 필요시 예비력 수준에 맞춰 활용할 예정이다.

추가예비자원은 수요감축요청(DR), 석탄발전기 출력상향 운전, 전압하향 조정 등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산업부는 사회적 배려계층의 동절기 난방지원을 위해 전기‧도시가스 등을 구입할 수 있는 에너지 바우처도 꼼꼼히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에너지 바우처 사업으로 2018년, 2019년 동안 총 612억원이 지원된다. 가구별로 보면 60만 가구를 대상으로 1가구당 평균 10만2000원이다.

 

유준상 기자  yoojoonsang@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