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중간 톱
"피톤치드, 여름에 가장 많이 배출한다"산림복지진흥원, 작년 6월~올 5월까지 경북 영주시 산림치유원 마실치유숲길서 계절별 피톤치드 농도 분포 측정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지난해 6월부터 지난 5월까지(매월 1회) 경북 영주시 봉현면 국립산림치유원 마실치유숲길에서 계절별 피톤치드 농도 분포를 측정한 결과 여름(187.82pptv), 봄(97.31pptv), 가을(77.91pptv), 겨울(25.61pptv) 순으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사진제공=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산림이 울창한 숲길의 피톤치드(NVOCs:Natural Volatile Organic Compounds, 천연휘발성유기화합물, 피톤치드(Phytoncide)) 농도는 여름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하 산림복지진흥원)은 지난해 6월부터 지난 5월까지(매월 1회) 경북 영주시 봉현면 국립산림치유원(이하 치유원) 마실치유숲길에서 계절별 피톤치드 농도 분포를 측정한 결과 여름(187.82pptv), 봄(97.31pptv), 가을(77.91pptv), 겨울(25.61pptv) 순으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특히 온·습도가 높고 풍속이 약할 때 피톤치드 농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시간별 피톤치드 평균 농도는 오전 8시 79.37pptv, 정오 104.24pptv, 오후 5시 107.87pptv로 오후시간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국립산림치유원 치유효과분석센터(치유자원조사팀)에서 산림의 대표적 치유인자인 피톤치드의 계절별·시간별 발생특성을 분석, 기상환경인자와의 상관성을 밝혀 산림치유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같은 분석결과는 인간식물환경학회지 제21권 5호(계절·시간·기상인자에 따른 피톤치드(NVOCs) 농도 특성 연구-치유원 내 소나무림을 중심으로, 2018년 10월)에 게재됐다.

치유원은 앞으로도 숲길 내 피톤치드를 꾸준히 포집·분석, 기상인자의 영향에 따른 피톤치드 발산 특성을 밝히고 다양한 치유인자를 조사해 객관적이고 정량적인 산림치유효과를 알릴 계획이다.

고도원 치유원장은 “숲은 피톤치드뿐만 아니라 인체에 이로운 다양한 치유인자들이 있다”면서 “앞으로도 국민들에게 숲이 주는 치유효과를 알리기 위해 다양한 연구를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지난해 6월부터 지난 5월까지(매월 1회) 경북 영주시 봉현면 국립산림치유원 마실치유숲길에서 계절별 피톤치드 농도 분포를 측정한 결과 여름(187.82pptv), 봄(97.31pptv), 가을(77.91pptv), 겨울(25.61pptv) 순으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사진제공=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피톤치드’란 식물이 만들어내는 살균작용을 가진 모든 화합물의 총칭으로, 산림에서는 주로 휘발성의 형태로 존재해 호흡기나 피부를 통해 인체에 흡수되는 물질이다.

이는 경관, 음이온, 소리, 햇빛과 함께 항염, 항균, 살충, 면역증진, 스트레스 조절 등의 건강 증진 효과를 주는 대표적인 산림치유 인자로 알려져 있다.

 

 

 

박희송 기자  heesking@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