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보통신
"5G 전파 송출, 보름 앞으로"SKT, 명동 5G상용망 공개
SK텔레콤은 14일 서울 중구 명동에 설치된 5G상용망을 첫 공개했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SK텔레콤이 내달 1일 5G전파 송출을 앞두고, 서울 중구 명동에 설치된 5G상용망을 14일 공개했다. 이 5G상용망은 SK텔레콤이 서울, 수도권, 주요 광역시 거점에 구축하고 있는 5G 최초 지역 중 하나다.

SK텔레콤이 이날 공개한 5G 기지국은 높이 약 1m, 폭 23cm, 무게 24kg이다. 안테나와 서버를 현장에 각각 설치해 최소 10㎡ (약 3평) 면적을 필요로 하는 LTE기지국과 차별점이다. 5G 기지국에는 ▲전파를 특정 위치로 집중해 효율을 높이는 ‘빔포밍’ ▲다수에게 동시에 데이터를 전달하는 ‘다중 사용자 MIMO(MU-MIMO)’ ▲이동하는 물체를 추적해 전파를 전달하는 ‘빔트래킹’ 기술을 탑재했다. ‘5G AI 네트워크’가 이 기술을 이용해 유동 인구를 사전 예측하고, 상황에 맞게 통신 품질을 자동 최적화한다. 트래픽 변동을 감지해 기지국의 안테나 방향과 전파 송출 구역을 스스로 조정한다.


SK텔레콤은 유동 인구가 많아 일간 데이터 트래픽 변동폭이 큰 명동을 ‘5G 품질 바로미터’로 보고 있다. 이곳에서 5G 품질을 최적화하며 얻은 기술 · 노하우를 5G전국망 구축에 활용할 계획이다.

강종렬 SK텔레콤 ICT인프라센터장은 “글로벌 통신사 대비 상용화 과정에서 여러 단계 앞서가고 있다”며 “발빠른 준비는 최적의 품질로 이어지는 만큼 상용화 전까지 5G 준비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송혜리 기자  chewoo_@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