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싱가포르·파푸아뉴기니 순방...신남방정책 가속화
상태바
문 대통령, 싱가포르·파푸아뉴기니 순방...신남방정책 가속화
5박 6일간 아세안·APEC 정상회의 참석...주요국 정상 및 아세안과 교류확대
  • 김봉연 기자
  • 승인 2018.11.13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 <사진제공=청와대>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부터 18일까지 5박 6일간 일정으로 싱가포르와 파푸아뉴기니를 방문한다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한 것이지만, 신남방정책을 가속화 하려는 의지도 함께 담겨 있다.

아울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주요국 정상들과의 양자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요청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13~16일 3박 4일간 싱가포르를 방문해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동아시아정상회의(EAS) 등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어 파푸아뉴기니로 이동해 17~18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가진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 편으로 싱가포르로 출국한다. 

문 대통령은 14일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신 남방정책 천명 1주년을 맞이해 추진 성과를 설명하고, 포용국가를 실현할 '사람 중심의 상생 번영을 통한 평화 공동체 조성'이라는 '3P'(People·Prosperity·Peace) 비전에 대한 상세한 이행 계획을 설명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 한·아세안 관계수립 30주년을 기념하고, 신남방 정책의 이행을 가속화 하기 위해 '201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를 제안할 예정이다. 또 메콩강 유역 국가들과의 교두보 역할을 할 '한·메콩 정상회의' 첫 개최 희망 의사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아세안 10개국과 한중일 3개국,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 16개국이 참여하는 '역내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알셉·RCEP) 정상회의도 예정돼 있다.

15일에는 제21차 아세안+3 정상회의와 제12차 EAS에 참석하는 것을 끝으로 싱가포르 일정을 마무리한다. 

16일엔 다음 순방국인 파푸아뉴기니로 이동해 17일 APEC 기업인자문위원회(ABAC·APEC Business Advisory Council)와의 대화에 참석한다.

18일엔 제26차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핵심 국정 과제로 삼은 '포용국가 비전과 전략'을 국제사회에 천명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정상회의의 슬로건이 '포용적 기회활용, 디지털 미래 대비'로 정해진만큼,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이해증진을 위한 협력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