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대원미디어, 3분기 매출 311억 원·영업이익 11억 원 기록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문화 콘텐츠 기업 대원미디어(048910, 대표 정욱·정동훈)가 2018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7.5% 증가한 311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대원미디어는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1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266.6% 증가했고,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9억 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9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별도기준 대원미디어의 3분기 매출액은 186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대비 100.7% 증가했다. 영업손실은 3억 5000만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6.8% 증가했으나, 당기순이익은 143억원으로 618.5% 증가했다.

대원미디어 관계자는 "연결기준으로 전년동기대비 올해 3분기 매출액이 상승한 요인으로는 전년말 출시한 '닌텐도 스위치' 본체 및 소프트웨어의 판매가 주요 요인으로 보인다"면서 "별도기준의 매출액은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전년동기대비 100% 이상의 증가 추세를 지속적으로 이어갔다. 전년동기대비 당기순이익이 증가했는데, 이는 지난 10월 대원미디어와 카카오페이지의 전략적 제휴에 따른 대원미디어의 자회사 대원씨아이 지분 19.8%를 150억원에 카카오페이지에게 매각해 발생한 영업외이익이 발생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대원미디어는 현재 예약 판매 진행중인 '닌텐도 스위치' 용 '포켓몬스터 레츠고!'의 정식 발매와 함께 '슈퍼 스매시브라더스 얼티밋'의 발매를 예정하고 있는 가운데, '닌텐도 스위치'의 인기 라인업의 발매와 4분기 겨울 크리스마스 성수기에 힘입어 소프트웨어 및 본체 판매량이 동반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원미디어 관계자는 "하반기 기대작인 '조이드 와일드'가 10월 본 방영을 시작했으며, 신규 완구 라인업도 순차적으로 완구 시장에 출시되고 있다. 이와 함께 '조이드 와일드' 완구뿐만 아니라 관련하여 다양한 IP 상품들도 출시되거나 출시를 앞두고 있어 4분기 대원미디어의 새로운 수입원의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자회사인 대원씨아이의 웹툰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드라마가 11월 26일 방영 예정에 있어 드라마와 연계한 출판 산업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닌텐도 스위치 사업, 조이드 와일드 완구유통사업 및 출판연계사업 등 오는 4분기도 좋은 성과로 나타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용호 기자  reporter05@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