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중간 톱
청와대 "북측에 제주 귤 200t 선물...'송이버섯 2t' 답례"천해성·서호 귤 싣고 평양行..."4차례 나눠 운반...제철 남쪽 과일, 많은 北 주민들 맛보도록 대량으로 보내"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송이버섯 2t(톤)을 선물한 것에 대한 답례로 북측에 제주 귤 220t을 보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오늘 아침 우리 군 수송기가 제주산 귤을 싣고 제주공항을 출발,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했다"며 "평양으로 보내는 귤은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남측이 답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귤은 모두 200톤으로 10kg 들이 상자 2만개에 담겼다"며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이 아침 8시 발 군 수송기를 타고 평양으로 가서 북측에 답례선물을 인도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200톤의 귤은 오늘과 내일 이틀에 걸쳐 하루에 두 번씩 모두 4차례로 나눠서 운반이 되며, 한 차례 운반 때마다 수송기(C-130) 4대가 함께 움직인다"며 "군 수송기 4대는 오늘 아침 8시 제주공항을 출발해 오전 10시 평양에 도착한 뒤 오후 1시에 돌아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귤은 북한 주민들이 평소 맛보기 어려운 남쪽 과일이며, 지금이 제철이라는 점을 고려해 선정했다"며 "대량으로 보내 되도록 많은 북한 주민들이 맛보게 하고자 하는 마음도 담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수송기는 다시 귤을 싣고 오후 3시 제주를 출발해 5시 평양 도착, 저녁 8시 제주 귀항 예정"이라며 "내일 비행 일정도 오늘과 똑같다"고 했다.

김봉연 기자  tongnokim@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