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중간 톱
한전KPS, 가족 채용 비리 의혹 '일파만파'전직 직원 "채용비리는 살인행위다. 젊은 직원들의 분노 직접 목격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한국전력공사 자회사인 한전KPS (사장 김범연)의 가족 채용 비리 의혹이 일파만파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뉴스투데이>가 7일 보도한 '한전KPS, 노조 간부 자녀 '고용세습' 논란' 기사가 나간 이후 상당히 많은 제보가 들어왔다.

최근까지 한전KPS에서 근무했다는 A 모 씨는 "현재 한전KPS 가족이다. 재직 동안 한전KPS가 공기업이라고 할 수 없을 만큼 채용 등 비리가 너무 많다"며 "더는 이런 관행이 멈춰주길 바라는 마음에 용기 내 제보를 한다"고 밝혔다.

A씨는 "계약직 직원( 기간제, 파견직)의 근로기준법 2년 계약기간을 회사가 지키지 않았다"고 전제한 뒤 "계약직 연장과 정규직 전환과정에서 비리가 가장 많다"고 고발했다.

제보자 A씨는 "계약직의 경우 간부들과 한국수자원공사 친인척이 아니면 2년 근무 후 바로 퇴직처리한다"며 "하지만 간부자녀들과 인척들은 2년 계약 기간도 예외"라고 주장했다.

전국의 전력 발전 설비를 유지 관리하는 한전KPS, 지난 4월 비정규직 240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이 가운데 직원 자녀 11명이 포함됐다고 알려졌지만, 이보다 훨씬 많은 채용 비리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A씨는 "정규직 전환자 240명 전원 계약 근무 기간 위반을 조사해 달라"며 "그들 중에 친인척이 현재보다 훨씬 많다. 11명이라는 숫자는 직원 스스로 자체신고로 이뤄진 것이어서 엄청난 숫자"라고 성토했다.

#실제 사례 1: 원자력 사업처 간부 자녀의 경우 일반 계약직 2년으로 2015년 7월 입사해 2년 만기되었으나 편법으로 계속 근무시켜 2018년 3월까지 근무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에 따라 정규직으로 채용됐다는 것.

#실제 사례 2: 신고리 원자력 모 부서 관리자 2명은 이미 계약 기간 2년이 지났지만, 1년이상 편법으로 근무하다 2018년 3월 이뤄진 대규모 정규직 전환에서 2명 모두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었다.

이 제보자는 "한전KPS가 비정규직 채용을 남발( 실제 4.6 명 근무하는 부서에도 파견 여직원 두고 있음)해 정규직 직원들 일부는 주식 등 컴퓨터 게임 즐기다 할 일이 없어 퇴근하는 등 근무상태가 엉망이다"며 "잦은 특별휴가로 해외여행 즐기는 등 하는 일도 없는데 평균연봉이 8500만원이다"고 꼬집었다.

제보자 A씨는 지난 6일 국민권익위원회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3명의 국회의원 앞으로 채용 비리 내용을 고발했다.

이렇듯 공기업 한전KPS가 사회적 약자를 보호한다고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서 직원 가족이나 친인척이 나눠 먹기를 하면서 정부 정규직화 방침에 먹칠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한편 제보자 A 씨는 "제발 한전KPS가 법을 지키고 일해서 돈 버는 기업이 되었으면 한다"며 "저도 한전KPS의 직원 가족이지만, 젊은이들에게 채용 비리는 살인이나 마찬가지다. 저는 그 살인행위를 지켜보았으며, 젊은이들의 분노를 직접 목격했다"고 덧붙였다.

송덕만 기자  dm178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