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이뉴스TV e영상 오늘의 동영상
[이슈인SNS] ‘무릎 꿇리고, 때리고, 폭언에, 협박까지'... 웹하드 황제 양진호 회장의 갑질 폭행[이뉴스TV]

[이뉴스투데이 안경선 기자] 지난 달 30일, 국내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주인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되어 사회적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영상에서는 양 회장이 고개를 숙인 채 무릎을 꿇고 있는 직원을 일으켜 세운 뒤 폭언과 협박을 퍼붓고 수 차례 뺨을 때리고, 다시 무릎을 꿇은 직원이 공포에 떠는 목소리로 죄송하다고 연거푸 말하지만 양 회장은 분노를 참지 못하고 다시 머리를 가격하는 등 무차별적인 폭행을 가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영상 속의 피해자는 양 회장의 이름을 딴 아이디로 ‘위디스크’ 인터넷 사이트 고객 게시판에 장난삼아 댓글 5개를 올렸다가 이 같은 무차별적 폭행을 당했다.

2015년 4월 발생한 일방적 폭행 이후 IT업계를 떠나 한 바닷가 마을에 살고 있는 A씨는 “폭행 사건 이후 트라우마가 생겼다.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폭행을 당해 치욕스러웠다. 인격이 바닥으로 내던져졌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어 서울을 떠났다”며 이 날을 회상했다.

한 언론을 통해 공개된 이번 사건은 공개되자마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많은 누리꾼들을 충격에 빠트렸으며 현재까지도 양진호 회장에 대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이 세상에 도덕과 윤리는 왜 존재할까?”라며 양 회장의 상식 밖의 행동을 비판했고, 다른 누리꾼은 “양진호 회장을 엄벌로 다스릴 수 있는 강력한 법으로 응징해야 한다.”며 수사기관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영상 공개 이 후 양진호 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저에 관한 보도로 인해 상심하고 분노하셨을 모든 분들, 그 간 저의 오만과 독선으로 인해 상처받았을 회사 직원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고 사과의 글을 올렸으며 이어 “한국미래기술 회장 등 일체의 직에서 즉시 물러나 회사 운영에서 손을 떼고, 향후에도 임직원에게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어떠한 직분에도 나아가지 않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한진그룹 총수 일가로 촉발된 이른바 ‘갑질 폭행’ 논란으로 인해 이번 사안에 대한 논란도 쉽게 잠재워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불법 촬영물을 포함한 음란물이 유통되는 것을 알고도 방치한 혐의로 양 회장을 수사 중이던 경찰은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갑질 폭행' 사건에 대해서도 곧바로 수사에 착수할 것을 밝혔다.

안경선 기자  ksnahn@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